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토트넘 모리뉴 '29골 합작' 손·케인 폭풍칭찬
"모범이자 진정한 단짝"..이타적 플레이 찬사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10.27. 14:57:06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또 토트넘 홋스퍼의 승리를 합작한 손흥민-해리케인 듀오를 칭찬하느라 조제 모리뉴 감독은 입에 침이 마를 지경이다.

 손흥민과 케인은 27일(한국시간) 영국 번리의 터프 무어에서 열린 번리와의 2020-2021 프리미어리그(EPL) 6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후반 31분 결승 골을 합작해 토트넘을 1-0 승리로 이끌었다.

 이번에도 손흥민이 넣고, 케인이 도왔다. 케인의 헤딩 패스를 손흥민이 머리로 받아 득점으로 연결했다.

 이들이 리그에서 합작한 골은 통산 29골이나 된다.

 리그 역대 최다 합작 골 순위에서 티에리 앙리-로베르 피레(아스널·29골), 다비드 실바-세르히오 아궤로(맨체스터 시티·29골)와 공동 2위로 어깨를 나란히 했다.

 경기 뒤 기자회견에서 모리뉴 감독은 올 시즌 리그 득점 선두(8골·손흥민)와 도움 선두(8도움·케인)를 나눠 가지며 팀을 쌍끌이하는 이들 듀오를 향해 또 '폭풍칭찬'을 날렸다.

 모리뉴 감독은 "손흥민과 케인은 진정으로 경기를 즐기고 있다. 정말 좋은 단짝이다"라면서 "이들이 우리 팀에 모범을 보이고 있다"고 칭찬했다.

 그러면서 욕심내지 않고 주저 없이 서로에게 골 찬스를 안기는 이들의 이타적인 플레이에 찬사를 보냈다.

 모리뉴 감독은 "나는 최고의 선수들을 보유했는데, 이들은 사적인 관계까지 매우, 매우 좋다"면서 "결국에는 누가 골을 넣느냐보다 팀의 승리가 중요하다. 손흥민과 케인이 이걸 보여주고 있다"고 말했다.

 토트넘은 직전 리그 경기에서 웨스트햄에 3-0으로 앞서다가 내리 3골을 내줘 승점 1을 따내는 데 그쳤다.

 모리뉴 감독은 이날 승리로 '충격 무승부'의 기억을 떨쳐낸 데 대해 만족감을 표했다.

 그는 "우리 선수들이 그날의 고통을 승리를 향한 동기로 승화했다"면서 "이제 다시는 웨스트햄전과 같은 일이 벌어지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연합뉴스]

스포츠 주요기사
영욕의 60년 드리블 끝낸 마라도나 프로야구 LG, 김민호·이종범·조인성 코치 영입
뒤늦게 알려진 송명기 KS 8회 등판 이유 KBO 2021년 FA 명단 공개 '스토브리그' 시작
프로야구 LG '팔꿈치 부상' 윌슨과 결별 '무심타법' 양의지 벌건 얼굴로 눈물 '펑펑'
'퍼스 2-1 제압' 울산 ACL 3경기 무패 행진 공룡군단' NC, 창단 9년 만에 첫 KS 우승
제주교육감배 유소년 승마대회 열려 'MLB 도전' 김하성 25일 KBO에 포스팅 요청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전남 해남에서도 보이는 한라산
  • 중국 무인 달 탐사선 창어5호 발사
  • 드림타워 뒤로 보이는 추자도와 진도
  • 비 내리는 제주에 떠오르는 무지개
  • 동백꽃과 한라산
  • 美 캘리포니아 코로나19 확진자 100만…
  • 해리스 당선인의 다양한 표정들
  • "트럼프 유세 듣자" 길게 늘어선 지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