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람과사람
한원택·허경종씨 '백두산문학' 신인상
진선희 기자 sunny@ihalla.com
입력 : 2020. 11.06.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사진 왼쪽부터 한원택, 허경종

계간 '백두산문학'을 통해 제주에서 잇따라 수필가들이 나왔다.

성산리마을회 자문위원, 세계자연유산 제주해설사회 고문을 맡고 있는 한원택씨는 '부부지연', '괭이갈매기' 두 편으로 수필 부문 신인상에 뽑혔다. 한씨는 "자연과 함께 살아오면서 문학에 대한 꿈을 키웠다"며 문학활동에 매진하겠다는 다짐을 밝혔다.

제주도청 등 41년 동안 공무원으로 재직한 뒤 정년퇴임한 허경종씨는 '송악산 단상', '어느 베이비 부머의 외침'으로 신인상을 수상했다. 허씨는 제주 영주문학회 회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사람과사람 주요기사
박성필 대표 초록우산 나눔가족 1호 양정기씨 코로나19 극복 위해 1억원 기부
공무원연금공단 김장김치 나눔 봉사 새마을교통봉사대 수험생 수송봉사
한림농협 조합원 자녀에 장학금 수여 아라적십자봉사회 방역·생활용품 기부
남원119·의용소방대 산불예방 캠페인 제주산학융합원·경희대연구센터 업무협약
NH은행 광장지점 ‘동백꽃 사진 콘테스트’ 취약계층 후원기관·업체 초청 간담회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산불 피해 도망가는 산토끼
  • 전남 해남에서도 보이는 한라산
  • 중국 무인 달 탐사선 창어5호 발사
  • 드림타워 뒤로 보이는 추자도와 진도
  • 비 내리는 제주에 떠오르는 무지개
  • 동백꽃과 한라산
  • 美 캘리포니아 코로나19 확진자 100만…
  • 해리스 당선인의 다양한 표정들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