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문화
제주 변시지 그림에 바치는 '바람의 노래' 초연
서울오페라앙상블 갤러리 누보서 찾아가는 공연
'폭풍속으로, 변시지' 전 마지막 날 무대 꾸며
진선희 기자 sunny@ihalla.com
입력 : 2020. 11.19. 09:27:34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서울오페라앙상블이 주최하는 '오페라로 떠나는 유쾌한 세계여행'이 이달 20일 오후 4시 제주돌문화공원 내 누보 (대표 송정희)에서 열린다.

이번 공연은 한국문화예술위원회가 운영하는 '2020 신나는 예술여행'의 우수 문화예술프로그램으로 마련됐다. 서울오페라앙상블은 갤러리 누보에서 열리고 있는 '폭풍속으로, 변시지' 전시 마지막 날에 맞춰 변시지 작가의 작품을 배경으로 우리 귀에 친숙한 오페라 명곡을 들려줄 예정이다. 오페라 '라트라비아타' 중 '축배의 노래', '카르멘' 중 '하바네라', '리골레토' 중 '여자의 마음', '독도아리랑' 등을 준비했다. 특히 '폭풍의 화가' 변시지의 그림에 바치는 헌곡(獻曲) '바람의 노래'(장수동 작사, 신동일 작곡)가 초연된다.

서울오페라앙상블(예술감독 장수동)은 1994년 5월 창단한 오페라공연 전문단체다. 2008년 제1회 대한민국오페라대상 연출상을 수상했고 2009년엔 제2회 대한민국오페라대상 대상을 수상했다. 관람료 무료. 문의 727-7790.

문화 주요기사
제주 김새미오 박사 한국한문학회 학술논문상 제9대 제주문화원장에 김순이 부원장 선임
제주 문자도가 있는 벽시계 만들어볼까 제주마을제 자료 공개 수집 기간 12월 7일까지 …
제주 예술인 온라인 콘텐츠 제작 역량 강화 교… 온라인 제주어 말하기 대회 접수 기간 연장
제주에서 틔운 성평등 문화씨앗 얼마나 자랐을… 제주 예술인과 동행 행복 나눔 여행
제주섬에서 생을 마친 '인간 광해' 무대에 제주어 기관·문화 활동가 한자리 '제주어 포럼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전남 해남에서도 보이는 한라산
  • 중국 무인 달 탐사선 창어5호 발사
  • 드림타워 뒤로 보이는 추자도와 진도
  • 비 내리는 제주에 떠오르는 무지개
  • 동백꽃과 한라산
  • 美 캘리포니아 코로나19 확진자 100만…
  • 해리스 당선인의 다양한 표정들
  • "트럼프 유세 듣자" 길게 늘어선 지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