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법원 "'호날두 노쇼' 입장료 절반 돌려줘야"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11.20. 12:20:04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벤치에 앉아 있는 호날두.

지난해 프로축구 친선전에서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5·유벤투스)가 출전하지 않아 관중들이 행사 주최사를 상대로 제기한 민사 소송에서 법원이 재차 관중들의 손을 들어줬다.

서울중앙지법 민사36단독 박현경 판사는 20일 강모 씨 등이 친선전 주최사 더페스타 측을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 소송에서 원고 일부 승소로 판결했다.

재판부는 더페스타 측이 원고들에게 입장권 가격의 50%와 위자료 5만 원을 지급하라면서 "피고에게는 부득이한 사정이 없는 한 호날두의 경기 출전이라는 계약의 의무가 있다"고 판단했다.

호날두는 지난해 7월 26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팀 K리그와 유벤투스 친선전에 뛰기로 했으나 출전하지 않았다.

경기 후 인터넷에서는 호날두가 한국 팬들을 우롱했다는 비난 글이 줄을 이었고 더페스타를 상대로 한 손해배상 소송도 잇따라 제기됐다.

인천지법도 지난 2월 관중 2명이 더페스타를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소송에서 원고 일부 승소로 판결했다.

전국뉴스 주요기사
민주당 "망자 예의도 없는 조선일보" 격앙 국내 신규확진 583명 '전국 감염' 확산 여전
법무부 '윤석열 직무복귀' 불복 즉시항고 문대통령 김현미 장관 교체 난국 돌파구될까
'재판부 사찰 문건' 의혹에 판사들 비판 잇따라 최측근 숨진 이낙연 "슬픔 누를 길 없다"
'국내 신규확진 629명' 1차 대유행 수준 '비상' 문 대통령 "윤석열 징계위 절차적 공정성 매우 …
추미애 '노무현 전대통령' 영정 올리며 "검찰개… 국내 신규확진 540명..위중증 하루새 16명 급증 '…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산불 피해 도망가는 산토끼
  • 전남 해남에서도 보이는 한라산
  • 중국 무인 달 탐사선 창어5호 발사
  • 드림타워 뒤로 보이는 추자도와 진도
  • 비 내리는 제주에 떠오르는 무지개
  • 동백꽃과 한라산
  • 美 캘리포니아 코로나19 확진자 100만…
  • 해리스 당선인의 다양한 표정들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