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코로나19 확산 제주사회 긴장감 고조
최근 3주간 12명 발생… 진주시 이통장 무더기 확진
도 "제주 감염원 아닌 듯… 특별방역대책 가동 만전"
백금탁 기자 ㏊ru@i㏊lla.com
입력 : 2020. 11.25. 16:54:18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임태봉 제주도 재난안전대책본부 통제관이 25일 제주도청 기자실에서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에 따른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제주도청 제공

수도권을 중심으로 코로나19 재확산이 가속화 되고 있는 가운데 제주지역에서도 이달 들어 확진자가 잇따라 발생하면서 방역당국은 물론 제주사회가 초긴장 상태다. 특히 최근 제주연수에 나섰던 경남 진주시 이·통장회장단 일행 등이 24~25일 무더기로 확진판정을 받으면서 지역사회 확산 우려에 따른 불안감이 한층 고조되고 있다.

25일 제주특별자치도에 따르면 추석연휴 등을 포함해 지난 9월 말부터 이달 초까지 제주에서는 42일간 코로나19 확진자가 없었다. 하지만 지난 3일 60번째 확진자(서울 거주자)를 시작으로 이날 71번 확진자(부산 확진자 접촉자)까지 이달 들어서 3주만에 벌써 확진자 12명이 제주에서 나왔다. 이들은 모두 수도권 방문력이 존재하거나 타 지역 방문자의 접촉자로 확인됐다.

여기에 최근 제주를 방문한 진주시 이·통장회장단 일행이 무더기로 확진판정을 받았다.

도는 25일 브리핑을 통해 이들 일행 23명(회장단 23, 버스기사 1명, 공무원 1명)이 지난 16~18일 연수차 제주를 찾았고 이중 15명과 가족 4명 등 모두 19명이 24~25일 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특히 이들 가운데 확진판정을 받은 A씨(진주 코로나 37번)는 지난 20~22일에도 다른 통장들과 제주를 재차 방문해 25일 14명이 추가로 확진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도는 이와 관련해 역학조사 범위 내 정확한 제주 체류 일정을 파악하기 위해 진술 확보에 주력하는 한편 신용카드 사용내역, 현장 CCTV 분석 등을 통해 이동동선을 조사하고 있다.

도는 확진자의 이동경로는 중앙방역대책본부의 확진자 이동경로 등 정보공개 지침에 따라 역학적 이유, 법령상 제한, 확진자의 사생활 보호 등의 다각적 측면을 고려해 감염병 예방에 필요한 동선에 한해 공개하고 있다는 입장이다.

도 관계자는 "지역사회 감염은 가장 우려하는 상황 중 하나이며, 확진자 다수가 제주에서 발생한 것은 아니지만 제주연수 이후에 나왔다는 점에서 더욱 신경을 더 쓰고 있다"며 "다만, 현재로선 제주가 감염원으로 보이지 않는다"고 밝혔다.

한편 도는 대입 수능과 크리스마스 등 연말연시에 대비해 특별방역대책을 발표, 방역체계를 한층 강화하고 있다. 도는 도민·체류 관광객 대상 방역관리 확대 및 진단검사 지원, 입도객 대상 방역수칙 준수 의무화 행정조치 발동, 제주 입도객 대상 특별입도절차 방역관리를 대폭 강화하고 있다. 특히 공·항만을 통한 입도객 가운데 유증상임에도 제주여행을 강행하는 등 방역수칙 위반자에 대해서는 구상권 청구 등의 패널티를 부과하는 행정조치를 발동했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2천억 특별융자' 고사 위기 제주 관광업계 숨… 제주도-호주 태즈메니아, 신재생에너지 정책 …
제주도 "온라인·비대면 국제문화교류 나선다" [월드뉴스] 카리브해서 떠다니는 도시 건설 추…
"코로나에 규제 강화로 제주투자 어렵네" 제주안심코드 '개인정보 보호·방역' 다잡는다
제주 애월읍 참솔식당 집단 감염으로 이어지나 "신화월드 쇼핑아울렛 변질 방지 방안 마련해…
제주도 '이제주숍'에서 설맞이 기획전 운영 제주도, 사회적경제기업 재정지원사업 공모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