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국토부 "기존 제주공항 확장 안전상 무리"
김해신공항과 활주로 형식·여건 달라 부정적 입장
도 "제2공항 무산된다면 새로운 인프라 확충 필요"
백금탁 기자 ㏊ru@i㏊lla.com
입력 : 2020. 11.25. 17:27:34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국토교통부가 제주 제2공항과 관련, 기존 제주국제공항 확충은 안전상 무리가 있고, 제주도 역시 현재 성산읍 일대에 조성 계획인 제2공항 건설사업이 무산된다면 완전히 새롭게 공항인프라 확충 절차를 밟아야 한다는 입장이다.

국토부와 도는 25일 제주도청에서 브리핑을 갖고 기존 제주공항 확장에 대해 부정적 입장을 밝혔다.

국토부는 "제주공항은 세계적으로도 가장 혼잡할 만큼 포화된 상태로 무리한 확장 시 안전사고 위험이 큰 상황"이라며 "특히 제주공항은 김해신공항과 활주로 형식과 여건이 완전히 달라 더 이상 용량증대 등 확장이 곤란하다"고 강조했다.

그동안 도민사회 일각에서 제주 제2공항 건설 대안으로 제시했던 제주공항 확장에 대해 국토부는 최종적으로 채택할 수 없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도는 제주 제2공항 건설사업이 무산된다면 완전히 새롭게 공항인프라 확충 절차를 밟아야 한다는 입장이다. 제2공항 도민의견수렴 방안으로 도의회의 입장과는 달리 도는 여전히 설문문항에 제2공항 찬반만을 다루고 성산주민에 대해서는 가중치를 둬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이상헌 도 공황확충지원단장은 도의회 갈등해소특위의 원희룡 제주지사와의 면담 요청에 대해 "내부적으로 검토 중이며 면담이 실질적인 협의가 되는 계기가 돼야 한다"면서 "빠른 시일 내에 실무적으로 조율할 필요가 있고, 특위를 만나 조율해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제2공항 추진여부는 도민여론으로 결정한다"며 "정부 입장에 따르면 현 공항 확장은 의미없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기존 제주공항 확대 반대에 대해서는 국토부와 같은 입장을 보였다.

또한 이 단장은 "제주공항을 만약에 확장하더라도 새로운 프로세스이기 때문에 현시점에서 선택하기 어렵다"며 신규 공항인프라 확충 절차의 필요성을 시사했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제주 15일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2명 추가 제주 '가격 상승세' 노지감귤 집중 관리 돌입
멈춰선 제주외항 3단계 개발사업 '시동 살린다 제주 충남·충북 가금산물 반임금지 해제
"제주 기후인식 모두 함께 나눠요" BJT열방센터 제주 방문자 신원 모두 확보
공무원노조 "제주도, 퇴행적 인사 관행 여전" … '설경 절정'한라산… 코로나 우려 속 탐방객 '…
제주도의회 제주산 농수축산물 소비촉진 팔 걷… 문 대통령 "강창일 신임 주일 대사 역할 기대 "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