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월드뉴스] 미 사막에 의문의 금속기둥 등장… 관심 집중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11.26.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유타주 사막에서 발견된 금속기둥. 연합뉴스

지난 18일(현지시간) 미국 서부 유타주 사막에서 헬리콥터를 타고 환경 조사를 하던 주 당국자들은 뜻밖의 물체가 황야 한복판에서 번쩍이고 있는 것을 발견했다.

근처에 착륙해 살펴보니 이 물체는 무려 3.6m 높이의 삼각기둥으로, 매끈한 금속 재질이었다.

지금까지도 이 기둥이 무엇인지, 누가 기둥을 여기까지 가져다 둔 것인지 밝혀지지 않자 소셜미디어에서 추측이 난무하고 있다고 AFP, AP통신 등이 24일 보도했다.

당국자들이 근처에 착륙했을 당시 이 기둥은 바닥에 고정돼 있었다. 그러나 주변에는 발자국이나 자동차 바퀴 자국이 남아있지 않아 누가, 어떻게 이를 설치했는지 알 수 없었다고 한다.

기둥의 정체를 두고 소셜미디어에서는 각종 추측이 나오고 있다.

특히 이 기둥은 미 영화감독 스탠리 큐브릭의 ‘2001 스페이스 오디세이’에 나오는 외계 조형물과 흡사하다는 점에서 영화 팬들의 관심이 커지고 있다.

한 당국자는 “이 기둥이 다른 세계에서 온 물질은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현재로서는 예술 조형물일 가능성이 높다는 게 당국의 추측이다.

하지만 당국은 이 기둥이 발견된 정확한 위치를 공개하지 않기로 했다. 사람들이 기둥을 보려고 사막으로 찾아왔다가 길을 잃을 수도 있다는 우려에서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정치/행정 주요기사
JDC 청정치유도시 구현 주력 재주 미래 수산업 발전 5개년 계획 수립
제주도 올해 수산, 해양산업 1302억 투자 인구 상·하선 기준따라 4개선거구 통합·분할 …
'코로나19 사태 1년' 원희룡 지사 "방역·경제 회… 활어차 산소공급 장비 교체비 지원
미혼부 자녀에도 양육수당 지원 설 연휴 끝나면 관광업 종사자 코로나19 전수검…
설 연휴 제주항만 특별대책 상황실 운영 제주 바다환경지킴이 올해 173명 선발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지금 한라산은 하얀 눈 세상
  • 폭설 내린 제주 사려니숲길
  • 폭설 내린 제주 중산간 감귤밭
  • "어산지 석방하라"
  • 2021년 한라산 백록담 '만설'
  • 제주 남방큰돌고래의 군무
  • 한라산 하얀 눈 세상
  • 겨울왕국으로 변모한 한라산 1100고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