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사라지는 용천수… 관리 방안 시급
올해 용천수 22개소 사라져… 신규는 17개소 추가
道, 용천수 정비 및 개선 대책 최종안 내달 마무리
이태윤 기자 lty9456@ihalla.com
입력 : 2020. 11.26. 11:50:51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제주지역 용천수가 지속적으로 사라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제주연구원에 의뢰해 추진된 용천수 전수조사 결과 올해 매립·멸실·위치확인불가 용천수는 22개소로 파악됐다고 26일 밝혔다.

 반면, 그동안 조사 자료에 포함되지 않았던 용천수 17개소가 추가로 조사되면서 제주지역 용천수는 총 656개소로 확인됐다.

 용천수 수질검사 결과 질산성질소의 경우 대부분 먹는 물 수질기준 10㎎/l 이하로 조사됐다.

 중산간 지역은 1리터당 평균 1.6㎎, 하류지역은 1리터당 5.6㎎, 수변공간은 1리터당 8.6㎎다.

 이와 관련 제주도는 지난 25일 제주연구원에서 '용천수 전수조사 및 가치보전·활용방안 마련'용역에 대한 최종보고회를 개최하고 용천수 정비 및 개선 방안에 대한 논의를 진행했다.

 이날 최종보고회에서는 용천수 가치 발굴 및 활용성 제고방안으로 구술채록, 역사와 연계한 스토리텔링 발굴, 용천수의 향토유산 지정 등이 제시됐다.

 또한, 용천수의 무분별한 정비를 방지하기 위해 용천수 정비 가이드 마련을 위한 정비원칙 등도 마련했다.

 도는 최종보고회에서 제시된 의견을 검토·반영한 최종안을 올해 12월까지 마무리할 예정이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2천억 특별융자' 고사 위기 제주 관광업계 숨… 제주도-호주 태즈메니아, 신재생에너지 정책 …
제주도 "온라인·비대면 국제문화교류 나선다" [월드뉴스] 카리브해서 떠다니는 도시 건설 추…
"코로나에 규제 강화로 제주투자 어렵네" 제주안심코드 '개인정보 보호·방역' 다잡는다
제주 애월읍 참솔식당 집단 감염으로 이어지나 "신화월드 쇼핑아울렛 변질 방지 방안 마련해…
제주도 '이제주숍'에서 설맞이 기획전 운영 제주도, 사회적경제기업 재정지원사업 공모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