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원지사, 제2공항 관권 홍보 중단하라"
제주제2공항강행저지비상도민회의 26일 논평
강다혜 기자 dhkang@ihalla.com
입력 : 2020. 11.26. 15:02:44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제주 제2공항 개발사업에 대한 도민의견수렴 여론조사를 앞둔 가운데 제주도가 소책자·영상 등으로 사업을 홍보하고 있는 것으로 밝혀져 시민사회단체가 강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제주제2공항강행저지비상도민회의는 26일 논평을 내고 "제주도가 버스 내부·정류장 등 시내 곳곳에서 제2공항 홍보영상을 상영하더니 이젠 소책자를 만들어 배포하고 있다"며 "소책자엔 현 제주공항 확충은 불가능하며, 성산 제2공항이 최적지라는 국토부의 거짓·왜곡된 주장을 그대로 실었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도민 지방자치의 이름으로, 관권 여론 개입도 서슴지 않는 원지사의 반칙과 꼼수에 도민들을 분노하고 있다"며 "원지사와 제주도정은 지금 즉시 관권 여론전 홍보를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이어 여론조사 문항에 대해 "성산읍에 가중치를 두는 게 아니라 도민 전체의 의견을 물어야 한다"며 "도민들에게 의견을 묻는 문항은 당연히 '현 제주공항 확충이냐, 성산 제2공항 건설이냐'가 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사회 주요기사
매립한 재선충 고사목 다시 꺼내는 제주도 단독경보형 감지기덕에 인명피해 없어
벌금 폭탄 '악마의 잼'… "낼 능력 없다" 지방도1135호선 개선공사 안전 '빨간불'
쌍둥이 조기출산 위험 산모 부산대병원 이송 "강충룡 의원 발언 비판에 프레임 씌우지 마라"
보호관찰 때 잠적한 60대 '집행유예 취소' 신청 제주서 지적장애 학생에 몹쓸짓 30대 '실형'
불법에 무관심까지… 환경보전 ‘두 얼굴’ 해안도로 쓰레기 기동반 운영에도 '역부족'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지금 한라산은 하얀 눈 세상
  • 폭설 내린 제주 사려니숲길
  • 폭설 내린 제주 중산간 감귤밭
  • "어산지 석방하라"
  • 2021년 한라산 백록담 '만설'
  • 제주 남방큰돌고래의 군무
  • 한라산 하얀 눈 세상
  • 겨울왕국으로 변모한 한라산 1100고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