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민주당 "망자 예의도 없는 조선일보" 격앙
'이낙연 측근 금품' 보도..박수현 "검찰 무도한 짓"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12.05. 15:47:32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

더불어민주당이 5일 이낙연 대표의 측근이 전남 소재 기업으로부터 금품 수수 의혹을 수사받다가 숨졌다는 내용의 보도가 나온 데 대해 "망자에 대한 기본적인 예의를 지키라"고 격앙된 반응을 보였다.

민주당 핵심 관계자는 이날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숨진 이모 부실장은 지인의 업체에서 감사로 정식 근무하며 급여를 받은 것으로 금품 수수가 아닌 것으로 파악했다"며 "팩트에 근거하지 않는 보도로, 망자에 대한 기본 예의를 지켜야 한다"고 말했다.

조선일보는 이날 이 부실장이 전남에 있는 다수 업체로부터 장기간에 걸쳐 급여 형식으로 거액을 수령한 혐의를 받았으며, 검찰은 이 대표의 개입 여부를 규명하려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고 보도했다.

또 다른 민주당 관계자도 "해당 보도는 사실관계가 맞지 않은 오보"라며 "망자이기에 야당도 조심스러워하는 상황 아니냐"고 당내 분위기를 전했다.

박수현 당 홍보소통위원장은 페이스북에서 "존엄한 인간의 영혼이 이 세상을 떠나기도 전에, 한 인간이 치열하게 살아왔던 고통스러운 삶에 대해 단 하루의 추모를 보내기도 전에 이런 모욕이 가능한 나라에 대해 생각해 본다"며 "친구를 떠나보내며 가슴이 먹먹해진다"고 격한 감정을 드러냈다.

그는 보도 내용의 출처로 검찰을 의심하며 "한 사람의 죽음 앞에서도 검찰은 못된 버릇을 버리지 못하고 여전히 정치를 하고 있다. 무도한 짓"이라고 날을 세웠다.

검찰은 이날 이 보도에 대해 "사실이 아니다"라고 공식 부인했다.[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김종인 "안철수 입당 상상도 하지 않는다" '대선 가상 대결' 이재명 45.9% vs 윤석열 30.6%
신세계 정용진은 왜 야구단을 인수하나 정부 "거리두기 단계 조정 여부 29일 결정"
국민의힘 재보선 예비경선 진출자 확정 법원 "공무원 수사의뢰시 바로 직위해제 가능"
'장혜영 성추행' 정의당 김종철 대표 전격 사퇴 이재용측 "재상고 하지 않기로" 판결 수용
비혼·동거 커플도 '가족' 인정하나 '1인당 50만원' 방문돌봄·방과후강사 지원금 25…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