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제주 6일부터 전남-광주지역 가금생산물 반입 금지
전남 영암 고병원성 AI 확진에 따른 조치
전북·경북(대구포함)에 이어 세 번째
이태윤 기자 lty9456@ihalla.com
입력 : 2020. 12.05. 17:49:11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조류 인플루엔자 방역작업.

조류 인플루엔자 방역작업.

제주특별자치도가 오는 6일부터 전북·경북에 이어 광주를 포함한 전남 지역의 가금 생산물(고기, 계란, 부산물 등)에 대해서도 반입금지 조치를 시행한다.

 이는 전북 정읍과 경북 상주에 이어 전남 영암군 오리농가에서도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가 추가로 발생한 데에 따른 조치이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전남 영암군의 한 육용오리 농장에서 검출한 AI항원이 H5N8형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로 최종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5일 밝혔다.

 앞서 제주도는 지난달 30일부터 전북 지역에서 생산된 가금류와 그 생산물에 대해 반입금지 조치를 시행한데 이어, 지난 3일부터는 대구를 포함한 경북 지역에 대해서 반입금지 조치를 시행한 바 있다.

 세 번째 고병원성 AI 확진에 따라 오는 6일부터는 가금 생산물 반입금지 지역이 전북·경북(대구 포함) 지역에서 전남(광주 포함) 지역까지 확대 시행된다.

 앞으로도 제주도는 타시도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발생 상황에 따라 가금 생산물 반입금지 지역 확대 등의 방역 조치로 도내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농가 발생 방지에 만전을 기할 방침이다.

 한편, 도는 지난달 22일 제주시 구좌읍 하도리 철새도래지 야생조류 분변에서'H5N8'형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로 최종 확진 판정을 받고 타시도에서도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발생이 이어짐에 따라 강도 높은 방역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공항만을 중심으로 불법축산물 반입 금지에 대한 지도 단속에 나서는 한편, 24대 방역소독 차량과 드론 3대, 50여명의 인력을 투입해 소독도 강화중이다.

 아울러 철새도래지 집중 소독과 더불어 소하천, 저수지 등 철새가 서식할 수 있는 곳에 대한 방역을 강화하고 있으며, 가금농가 입구 및 둘레 생석회 도포, 외부인·축산차량에 대한 출입통제 등을 진행하며 차단 방역 지도·감독에 나서고 있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미혼부 자녀에도 양육수당 지원 설 연휴 끝나면 관광업 종사자 코로나19 전수검…
설 연휴 제주항만 특별대책 상황실 운영 제주 바다환경지킴이 올해 173명 선발
마라도·가파도 여객선 요금 2월부터 인상 성산일출봉 변화 양상 시시각각 확인
문화누리지원카드 1만원 인상 지원 지속 단속에도 불법 숙박영업행위 활개
외국인전용 카지노 권한 이양 제자리 [월드뉴스] 트럼프 거주지서 조롱담긴 현수막 …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