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문화
수행의 1년… 제주 불자들 부처의 말씀 옮겨 쓰다
제주불교문화대학 전통사경연구반 첫 졸업작품전
진선희 기자 sunny@ihalla.com
입력 : 2021. 01.11. 18:44:07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관세음보살 42수 진언'을 사경한 작품.

불교 경전을 옮겨 적는 의식을 뜻하는 사경(寫經). 제주에 전통사경을 알리기 위해 지난해 처음 개설된 제주불교문화대학 전통사경연구반이 1년 동안 수행한 사경 작품을 모아 제1회 졸업작품전시회를 연다.

 사경은 옛적 인쇄술이 발달하기 전에 경전을 베껴 책을 만들어서 유포할 목적으로 시작됐다. 전통사경은 고려시대에 꽃피운 문화 예술로 불교 경전을 그대로 쓰는 것을 넘어 고도의 섬세함이 요구되는 작업이다. 먹을 갈아 세필로 하나하나 정자체로 써야 하는 붓글씨 작업은 내면이 고요해지고 자신을 돌아보게 만든다.

 이달 16~20일 문예회관 3전시실에서 진행되는 이번 졸업작품전에는 26명이 참여해 40여 점을 선보일 예정이다. 코로나19 극복 염원을 담아 심신을 다스리며 한 글자 한 글자 정성을 다해 써 내려간 불자들의 작품을 만날 수 있다. 한국전통사경회 회장인 행오스님, 제주 연봉사 상오스님, 사경 지도강사 관우스님의 찬조 작품도 나온다.

문화 주요기사
"끝까지 쓰며 좋은 작품으로 증명하겠다" "코로나19 견딜 제주 마을 공동체의 힘 나눠요"
[갤러리ED 지상전] (10)홍진숙의 ‘잎(leafs)-우도… 제주 장애예술인 창작준비금 지원 사업 첫발
"'기록자치' 실현 제주기록원 설립 시급" 2017 제주비엔날레 처음이자 마지막 전시 되나
70여 년 제주4·3의 시간 무수한 탑이 되다 코로나 1년 제주인놀다·아트노크 재정비
제주 김성수 세 번째 시집 '동그란 삼각' 제주여류수필문학회 '제주여류수필' 19집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