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국내 코로나19 신규확진 537명.. 사망 25명↑
지역발생 508명-해외유입 29명…최근 1주간 일평균 지역발생 632명꼴
경기 175명-서울 167명-경남 55명-인천·부산 각 21명-대구 18명 등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1. 01.12. 09:45:1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3차 대유행'이 완만한 감소세로 돌아선 가운데 12일 신규 확진자 수는 500명대를 나타냈다.

 지난 8∼10일 사흘 연속 600명대를 유지한 뒤 전날 400명대 중반까지 떨어졌으나 이날 다시 소폭 늘어나며 500명대로 올라섰다.

 보통 주말과 휴일 검사건수 감소 영향으로 주 초반까지 신규 확진자가 적게 나오다가 중반부터 늘어나는 주간 흐름을 고려하면 앞으로 다소 더 증가할 가능성이 높다.

 방역당국도 다음 주에는 하루 600∼700명의 확진자가 나올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방역당국은 이번 3차 대유행이 정점을 지나 감소 국면으로 접어들었다고 보면서도 지역사회의 '숨은 감염원', 요양병원을 비롯한 취약시설 집단감염, 겨울철이라는계절적 요인, 영국발(發) 변이 바이러스 유입 등 변수가 많아 긴장의 끈을 놓지 못하고 있다.

 ◇ 지역발생 508명 중 수도권 346명, 비수도권 162명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537명 늘어 누적 6만9천651명이라고 밝혔다.

 전날(451명)보다 86명 늘었다.

 지난해 11월 중순부터 두 달 가까이 이어진 이번 3차 대유행은 정점을 지나 억제 국면으로 돌아선 양상이다.

 이달 신규 확진자는 일별로 1천27명→820명→657명→1천20명→714명→838명→869명→674명→641명→664명→451명→537명을 기록해 이틀을 제외하면 모두 1천명 아래를 유지했다.

 최근 1주일만 보면 800명대가 2번, 600명대가 3번, 500명대와 400명대가 각 1번이다. 이 기간 신규 확진자가 하루 평균 668명꼴로 발생한 가운데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조정의 핵심 지표인 지역발생 확진자는 일평균 632명으로 떨어졌다.

 이날 신규 확진자 537명 가운데 지역발생이 508명, 해외유입이 29명이다.

 확진자가 나온 지역을 보면 서울과 경기 각 163명, 인천 20명 등 수도권이 총 346명이다.

 비수도권은 경남 55명, 부산 21명, 대구 17명, 충북 16명, 전북 11명, 경북 8명, 광주·대전·울산·강원 각 7명, 전남·제주 각 2명, 충남·세종 각 1명이다. 비수도권 확진자는 총 162명이다.

 주요 신규 감염 사례를 보면 주로 취약시설인 의료기관과 복지시설을 중심으로 발생했다.

 서울 강동구의 한 요양병원과 관련해 전날까지 총 11명이 확진됐고, 경기 안양시 한림대 성심병원에서는 종사자와 환자, 가족 등 총 10명이 감염돼 역학조사가 진행 중이다.

 이 밖에도 ▲ 서울 동부구치소 관련(누적 1천196명) ▲ 구로구 미소들요양병원·요양원(230명) ▲ 경기 용인시 수지산성교회(165명) ▲ 광주 광산구 효정요양병원(115명) 등 기존 사례의 감염 규모도 연일 커지고 있다.

 ◇ 위중증 390명, 전국 17개 시도서 확진자…양성률, 63일만에 1% 아래로

 해외유입 확진자는 29명으로, 전날(32명)보다 3명 줄었다.

 확진자 가운데 8명은 공항이나 항만 입국 검역 과정에서 확인됐다. 나머지 21명은 경기(12명), 서울(4명), 충남(2명), 대구·인천·전북(각 1명) 지역 거주지나 임시생활시설에서 자가격리하던 중 양성 판정을 받았다.

 지역발생과 해외유입(검역 제외)을 합치면 서울 167명, 경기 175명, 인천 21명 등 수도권이 363명이다. 전국적으로는 17개 시도에서 확진자가 새로 나왔다.

 한편 사망자는 전날보다 25명 늘어 누적 1천165명이 됐다. 국내 평균 치명률은 1.67%다.

 코로나19로 확진된 이후 상태가 위중하거나 악화한 위중증 환자는 전날보다 5명줄어 총 390명이다.

 전날 하루 선별진료소에서 이뤄진 검사 건수는 6만2천400건으로, 직전일 2만8천222건보다 3만4천178건 많다.

 전날 검사건수 대비 확진자를 계산한 양성률은 0.86%(6만2천400명 중 537명)로,1% 아래로 떨어졌다. 양성률 1% 아래는 3차 대유행이 본격화하기 직전인 지난해 11월 10일(0.68%·1만4천761명 중 100명) 이후 약 2달만, 정확히는 63일만이다.

 이날 양성률은 직전일 1.60%(2만8천222명 중 451명)보다는 0.74%포인트 하락한 것이다. 이날 0시 기준 누적 양성률은 1.45%(481만4천85명 중 6만9천651명)다.[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회생절차 돌입' 이스타항공 매각작업 속도낼… 권익위, 설 농수산물 선물 상한 10만원→20만원
'국정농단·특활비' 박근혜 징역 20년·벌금 180… '정윤회 문건유출' 박관천 집행유예·조응천 무…
'방역방해 혐의' 신천지 이만희 1심 무죄 선고 '집단감염' 'BTJ열방센터' 단체-개인에 구상권 …
민주당 '경제적 불평등 완화' 이익공유제 논의… 'BTJ열방센터' 집단감염 확산 총 576명
민주당 "접대 밝혀져도 반성 없는 검찰 셀프개… 국내 코로나19 신규확진 537명.. 사망 25명↑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