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정윤회 문건유출' 박관천 집행유예·조응천 무죄 확정
대법 "사본·출력물, 대통령기록물로 보존 필요 없어"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1. 01.14. 11:28:56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집행유예 선고 받고 석방된 박관천 경정. 연합뉴스 자료사진

'청와대 문건 유출' 사건의 핵심 인물로 지목된박관천 전 청와대 행정관에게 징역형 집행유예가 확정됐다. 조응천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항소심에 이어 무죄 판결이 유지됐다.

 대법원 2부(주심 노정희 대법관)는 대통령 기록물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기소된 박 전 행정관의 상고심에서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고 14일 밝혔다. 조 의원은 무죄가 확정됐다.

 재판부는 "사본 자체를 원본과 별도로 보존할 필요가 있다는 등 특별한 사정이 없는 이상 사본이나 추가 출력물까지 모두 대통령 기록물로 보존할 필요는 없다"고 판시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의 친동생 박지만 EG 회장 측에 전달된 문건은 원본 파일을 추가로 출력하거나 복사한 것이어서 대통령 기록물 관리법 위반으로 볼 수 없다는 취지다. 다만 박 전 행정관의 공무상 비밀누설 혐의는 원심과 마찬가지로 유죄로 판단했다.

 이들은 2013년 6월부터 2015년 1월까지 정윤회씨의 국정 개입 의혹을 담은 문서등 청와대 내부 문건 17건을 박 회장 측에 수시로 건넨 혐의 등으로 재판을 받아왔다. 이 사건은 이른바 '비선 실세'가 국정에 개입했다는 의혹이 확산하는 계기가 됐다.

 1심은 박 전 행정관의 혐의를 일부 인정하고 징역 7년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유출 문건 17건 중 '정윤회 문건' 단 1건의 유출 행위만 공무상 비밀 누설로 인정했다. 하지만 2007년 유흥업소 업주에게서 골드바를 받은 뇌물수수 혐의가 추가돼 중형이 선고됐다.

 문건 유출 행위는 박 전 행정관의 단독 범행으로 결론이 나면서 같은 혐의로 기소된 조 의원은 무죄를 선고받았다.

 2심은 문건 유출과 관련해서는 1심 판단을 유지했지만, 박 전 행정관의 뇌물수수 혐의는 공소시효가 지났다며 처벌 대상이 아니라고 봤다. 이에 따라 박 전 행정관의 형량은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으로 줄었다. 조 의원은 무죄 판결이 확정됐다.[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거리두기 개편안' 사적모임 금지 3~9인 세분화 식의약처 화이자백신 만16세이상 접종허가
의식불명·임종앞둔 요양병원 환자 '접촉면회' … 민주당 "배은망덕·탐욕끝판" 사퇴 윤석열 맹폭
문대통령, 신현수 사표수리…후임 非검찰 김진… 민주당 "최악의 정치검찰" 윤석열 맹비난
문대통령, 윤석열 검찰총장 사의 수용 청와대 "문대통령 기꺼이 AZ 접종".. 이달말 예…
윤석열 "내 역할은 여기까지" 전격 사의 윤석열 오늘 오후 사퇴설 입장 발표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거센 눈보라 치는 제주 중산간
  • 눈 내리는 제주 퇴근길 정체
  • 봄을 시샘하는 눈 속에 파묻힌 복수초
  • 시험비행 중 또 폭발한 스페이스X 화…
  • 성산일출봉의 봄
  • 지금 한라산은 하얀 눈 세상
  • 폭설 내린 제주 사려니숲길
  • 폭설 내린 제주 중산간 감귤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