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멈춰선 제주외항 3단계 개발사업 '시동 살린다'
오는 31일 화북동주민센터서 주민공청회
잡화부두, 해경부두, 철제부두 등 조성
이태윤 기자 lty9456@ihalla.com
입력 : 2021. 01.15. 16:38:14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제주항 전경.

제주항 전경.

기회재정부의 타당성 재조사 등으로 2016년부터 중단돼 오던 제주외항 3단계 개발사업이 재추진된다.

 15일 제주특별자치도에 따르면 도는 오는 31일 제주시 화북동 화북동주민센터에서 '제주외항 3단계 개발사업 환경영향평가서(초안) 주민공청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이날 공청회는 2016년 제출된 제주외항 3단계 개발사업에 따른 환경영향평가서 초안에 대해 주민들의 의견을 수렴하기 위해 마련됐다.

 앞서 제주도는 2016년 7월 제주외항 3단계 개발을 위한 환경영향평가 용역을 발주했지만, 기획재정부가 총공사비 협의과정에서 제주외항과 관련 수요 예측에 대한 재조사가 필요하다는 의견을 제시함에 따라 용역은 2개월만에 중단됐다.

 특히 기재부는 2019년 제주외항 3단계 사업의 타당성 재조사를 통해 크루즈 260척이 들어올 경우 사업을 추진할수 있다는 조건으로 타당성이 있다고 결론 내렸다.

 당초 제주도는 제주외항 3단계 사업과 관련 10만t급 크루즈부두 1선석, 3만t급 국제여객 1선석, 해경부두 1선석을 배치할 계획이었지만, 사드 여파와 최근에는 코로나19 상황이 겹치면서 크루즈 수요가 급격히 줄어 들었고 기재부가 제시안 여건이 어렵게 됨에 따라 사업은 중단돼 왔다.

 그러던중 지난해 정부의 제4차 항만기본계획에 제주외항 3단계 사업은 잡화부두(화물부두), 해경부두, 철제부두 등의 개발계획으로 변경·포함됨에 따라 재추진이 가능하게 됐다.

 제주도는 이번 주민 공청회를 시작으로 올해 내 제주외항 3단계 개발사업에 대한 공사를 발주할 계획이다.

 제주도 관계자는 "공사 착수 전에 공청회, 환경영향평가 등 많은 행정절차가 남아 있어 정상 추진 여부는 아직 미지수"라며 "지역주민과 협의해 올해 하반기에는 발주가 가능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백신 온도이탈, 수송용기 내 냉매안정화 작업 … 제주 국회의원 지난해 후원금 한도 채웠다
제주4·3특별법 개정안 26일 본회의만 남았다 "제주도, 제2공항 여론조사 후속대책 손 놨나"
자금난 등으로 장기 공사중단 건축물 어쩌나 자립생활 희망 장애인지원주택 입주자 모집
제주시 내달부터 소규모 공동주택 실태점검 올해 제주꿈바당 교육문화카드 발급 접수
서부농기센터 신규농업인 영농기술 교육생 모… 청명·한식일 양지공원 개장유골 화장예약 확…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거센 눈보라 치는 제주 중산간
  • 눈 내리는 제주 퇴근길 정체
  • 봄을 시샘하는 눈 속에 파묻힌 복수초
  • 시험비행 중 또 폭발한 스페이스X 화…
  • 성산일출봉의 봄
  • 지금 한라산은 하얀 눈 세상
  • 폭설 내린 제주 사려니숲길
  • 폭설 내린 제주 중산간 감귤밭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