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해군기지 진입도로 공사, 강정천 오염" 가처분 신청
강정군사도로대응팀, 공사중지 재판 청구
강다혜 기자 dhkang@ihalla.com
입력 : 2021. 01.15. 16:50:31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강정군사도로대응팀' 제공.

서귀포시 강정마을 해군기지 반대주민회 소속 주민들이 강정 해군기지 진입도로 개설 공사 중단을 요구하며 법원에 가처분 신청을 냈다.

'강정군사도로대응팀'은 15일 법률대리인을 통해 제주특별자치도와 국방부를 상대로 해군기지 진입도로 공사중지 가처분 신청을 냈다고 이날 밝혔다.

주민들은 '민·군복합형 관광미항 진입도로 및 우회도로 일부 개설공사'와 관련해 "공사 과정에서 수돗물 취수원인 강정천이 오염됐고, 이로 인해 주민들이 환경권은 물론 생존권까지 위협받고 있다"며 도로공사 중지를 요청했다.

이들은 "지난해 10월 강정정수장에서 수도를 공급하는 서귀포 시내 수돗물에서 유충이 발견됐다는 민원이 접수됐고, 조사 결과 강정천으로부터 유입된 깔따구 유충임이 확인됐다"며 "이는 하천 상황이 상수도 질에 영향을 준다는 것이 확인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겨울에도 비가 오면 공사현장에서 엄청난 양의 오수가 강정천으로 흘러 들어가고 있는데, 강정정수장의 취수장 바로 위쪽에 위치한 냇길이소에까지 위의 오탁수가 흘러들어가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공사가 진행 중인 곳 주변은 천연기념물 제 327인 원앙 서식지이며 천연기념물 제162호로 지정된 제주 도순리 녹나무 자생지"라며 "원앙 서식지 주변에서 아무런 대책 없이 공사를 진행하여 원앙 서식지 등 야생생물의 생태계를 파괴했다"고 주장했다.

청구 취지에 대해선 "특정 공사로 인해 인근 주민들에게 수인한도를 넘는 환경침해 발생의 개연성이 있다면 토지 소유권 및 환경권에 기초해 그 공사의 중지를 청구할 권리가 있다고 판시한 판례가 있다"고 설명했다.

또 이들은 수도법상 규정된 '상수원의 관리 등에 노력해야 할 의무'를 위반했다며 제주도정의 책임을 물었다.

사회 주요기사
서귀포 호텔 리모델링 현장 옹벽 붕괴 2명 사상 제주4·3연구소 "4·3 문제 해결 9부 능선 넘었다"
제주시 노형동서 소울·올란도 충돌 3명 중·경… 후쿠시마 핵발전사고 10주기 탈핵 피켓시위
서귀포시 하효동 단독주택서 화재 참여환경연대 드림타워 카지노 이전 의혹 고발
4·3수형인 330여명 같은날 재심 '선고' 제주 백신 1호 접종자 "평상시와 똑같다"
서귀포 강정동서 화재 야초지·하우스 피해 제주병무청장에 제주 출신 문경종 서기관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거센 눈보라 치는 제주 중산간
  • 눈 내리는 제주 퇴근길 정체
  • 봄을 시샘하는 눈 속에 파묻힌 복수초
  • 시험비행 중 또 폭발한 스페이스X 화…
  • 성산일출봉의 봄
  • 지금 한라산은 하얀 눈 세상
  • 폭설 내린 제주 사려니숲길
  • 폭설 내린 제주 중산간 감귤밭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