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문화
제주 '빛의 벙커' 반 고흐 후속 '지중해의 화가'
4월 말부터 모네 중심 500여 점 미디어아트 전시
진선희 기자 sunny@ihalla.com
입력 : 2021. 01.18. 09:48:47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모네의 '양산을 든 여인'. 사진=빛의 벙커 제공

빛의 벙커는 2월 28일까지 이어지는 '반 고흐'전 후속으로 모네, 르누아르, 샤갈 등 '지중해의 화가'전을 진행한다.

'지중해의 화가'전은 4월 말부터 공개할 예정으로 500여 점의 작품을 만날 수 있다. '빛은 곧 색채'라는 인상주의 원칙을 지키며 빛의 변화를 탐색했던 인상파 화가의 대표 주자 모네를 중심으로 대담한 색채와 명암의 교차가 매력적인 르누아르, 신선하고 강렬한 느낌의 샤갈 작품까지 펼쳐놓는다.

이 기간에는 자유로운 드로잉이 특징인 파울 클레 작품도 10분간 상영한다. 파울 클레는 선명하고 다양한 색채를 사용한 독일의 화가로 국내에서 미디어아트로 선보이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서귀포시 성산읍 유휴시설을 활용해 들어선 빛의 벙커는 매해 주제가 바뀌며 상시 운영되고 있는 미디어아트 전시관이다. 매 전시마다 40여 분간 메인 프로그램과 10분 내외의 기획 프로그램을 가동하고 있다. 지난해 12월 개관 2년 만에 관람객 100만명을 돌파했다.

문화 주요기사
해녀박물관, 초등학교 찾아가는 교육 서귀포시민 문화향유 갈증 채운다
제주 금빛 선율로 염원하는 코로나 극복의 그… "서귀포에 문학관 짓자"… 문인들 추진위 구성
제주 고연숙씨 수필집 '노을에 물들다' 서귀포에서 문학으로 부르는 새봄
경북 동해안 해녀 사진집 '잠녀 잠수 해녀' 발… 신설 제주 예술창작준비지원 사업 93건 응모
코로나가 던진 질문… 제주 새탕라움 양화선 … 제주도등록문화재 1호가 될 문화유산은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거센 눈보라 치는 제주 중산간
  • 눈 내리는 제주 퇴근길 정체
  • 봄을 시샘하는 눈 속에 파묻힌 복수초
  • 시험비행 중 또 폭발한 스페이스X 화…
  • 성산일출봉의 봄
  • 지금 한라산은 하얀 눈 세상
  • 폭설 내린 제주 사려니숲길
  • 폭설 내린 제주 중산간 감귤밭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