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월드뉴스] 카리브해서 떠다니는 도시 건설 추진
2025년 수상도시 완공 계획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1. 01.21.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2025년 완공 예정인 블루 에스테이트 섬.

미국 인근 대서양의 카리브해를 둥둥 떠다니는 세계 최초의 인공 수상도시건설이 추진돼 주목된다.

시공사인 더 블루 에스테이트(The Blue Estate)는 내년 바하마 제도와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 사이에 '블루 에스테이트 섬'을 착공해 2025년 완공할 계획이라고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이 1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초고성능 콘크리트 모듈을 조립해 만들어지는 섬의 일부 시설은 2023년부터 이용할 수 있다.

섬은 폭 1.5㎞, 길이 1㎞가량으로, 유럽의 소국인 모나코 전체 면적의 절반에 달하는 규모다.

전날부터 분양에 들어간 수상도시 주거단지의 가격은 원룸이 1만4600파운드(약 2200만원)로 가장 싸고 초호화 저택은 무려 11억파운드(약 1조6523억원)에 이른다.

섬에는 최소 1만5000명이 거주할 수 있으며 다양한 기업과 첨단 진료소, 국제 학교 등을 갖출 계획이다.

또 1년 중 340일 이상 햇볕을 쬘 수 있고, 섬의 외벽 높이가 50m에 달해 가장 거친 수준의 파도도 안전하게 막을 수 있다고도 설명했다.

강풍에 대비한 허리케인 자동 차단 장치도 구비돼 있으며, 태풍을 피해 섬을 이동시킬 수도 있다.

모든 전력은 재생 자원을 통해 생산되며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줄이는 '친환경 도시'로 운영될 것이라고 더 블루 에스테이트는 덧붙였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정치/행정 주요기사
부동산 투기 등 조장 불법중개행위 집중 단속 "제주4·3 매듭 완전히 푸는 날까지 함께하겠다"
제주서 코로나19 신규 확진 연이어 발생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 28일 제주 방문
추미애 전 장관 4.3 특별법 국회통과 환영 경기지역 장례식장 방문한 제주 입도객 확진
4·3 표결 내용 시사점.. 국민의힘 중진들 찬성… 4·3특별법 개정안 통과… 도내 정치권 일제히 …
4·3특별법 개정안 통과 여야·지역 없이 "이젠 … "아트플랫폼 절차 무시에 검토위 법적 근거 없…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거센 눈보라 치는 제주 중산간
  • 눈 내리는 제주 퇴근길 정체
  • 봄을 시샘하는 눈 속에 파묻힌 복수초
  • 시험비행 중 또 폭발한 스페이스X 화…
  • 성산일출봉의 봄
  • 지금 한라산은 하얀 눈 세상
  • 폭설 내린 제주 사려니숲길
  • 폭설 내린 제주 중산간 감귤밭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