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삼성 본사 이전?' 이재용 옥중회견문 "가짜"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1. 01.21. 11:35:41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 연합뉴스

삼성전자는 이재용 부회장의 '옥중 회견문'이라며 최근 온라인상에서 유포되고 있는 글에 대해 "사실이 아니다"라고 21일밝혔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유포된 게시물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며 "이재용 부회장은 코로나19 상황 때문에 접견 자체도 어려운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전날부터 인터넷 커뮤니티나 카카오톡 등에서는 '옥중 특별 회견문'이라는 게시물이 떠돌았다.

 해당 게시물에는 "삼성을 사랑하시는 국민 여러분께 죄송하다", "제가 박근혜 대통령의 부탁을 직접 받은 것은 아니다"는 내용이 담겼다.

 "삼성에서 80억이 돈 입니까"라거나, "그룹 본사를 제3국으로 옮기겠다", "에버랜드는 어린이들을 위해 무료로 개방하겠다"는 등 터무니없는 내용도 포함됐다.

 회사 관계자는 "전혀 사실이 아니고, 21일 변호인을 통해 밝힌 메시지가 진짜"라고 말했다.

 지난 18일 '국정농단 사건' 파기환송심에서 징역 2년6개월의 실형을 선고받고 법정 구속된 이재용 부회장은 이날 변호인을 통해 "준법감시위원회 활동을 계속 지원하겠다. 위원장과 위원들께는 앞으로도 계속 본연의 역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이는 이재용 부회장이 구속된 이후 나온 첫 옥중 메시지다.[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특별법 통과' 가덕도 신공항 착공까진 '산너머… 내달 14일까지 수도권 거리두기 2단계-비수도권…
민주당 26일부터 서울시장 후보 경선투표 '기자단 관행 깨기' 정총리 오늘부터 '오픈 브…
홍준표 "사찰 겁낼 정도면 공직자 해선 안돼" … '징역 7년 이상 처벌' 아동학대 살해죄 신설
황희 "ABC협회 '부수조작 의혹 수사의뢰 검토중" 법원, MBN 6개월 업무정지 효력 중단
여의도硏 총선 직후 '부정선거 없다' 결론내고… 백기 든 구글 "인앱결제 수수료 인하 검토"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거센 눈보라 치는 제주 중산간
  • 눈 내리는 제주 퇴근길 정체
  • 봄을 시샘하는 눈 속에 파묻힌 복수초
  • 시험비행 중 또 폭발한 스페이스X 화…
  • 성산일출봉의 봄
  • 지금 한라산은 하얀 눈 세상
  • 폭설 내린 제주 사려니숲길
  • 폭설 내린 제주 중산간 감귤밭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