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코로나19 확진 제주 임산부 순산 후 무사히 퇴원
30대 산모 양성 판정 후 음압수술실서 재왕절개..산모-아이 모두 건강
이상민 기자 hasm@ihalla.com
입력 : 2021. 01.21. 14:17:18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은 30대 산모가 분만 수술을 받기 위해 수술실로 이동하는 모습. 제주대학교병원 제공

제주지역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임산부가 도내에서 처음으로 분만 수술을 받고 아이를 출산했다.

21일 제주대학교병원에 따르면 지난해 12월말 코로나19 자가 격리 통보를 받은 30대 산모 A씨는 '출산이 임박한 데 제주대학교병원에서 분만 수술을 받을수 있냐"고 병원 측에 문의했다. 이 때부터 병원 측은 A씨 출산에 대비해 수술을 준비해왔다고 한다.

이어 지난 1월 8일 출산 진통을 느껴 제주대학교병원 응급실을 찾은 A씨는 이 때 받은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아 음압 수술실에서 분만 수술을 받았다.

병원 측은 질병관리청 지침에 따라 방호복과 멸균 가운, 호흡 보호구를 착용한 상태에서 최소한 의료 인원을 투입해 제왕 절개 수술을 진행했으며, 산모는 3.18kg의 건강한 신생아를 출산했다.

제주지역에서 확진 판정을 받은 임산부가 제왕절개 수술을 받고 출산에 성공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산모가 출산한 아이는 즉시 신생아 전용 음압격리 병실로 옮겨져 관리를 받아오다 지난 13일 두차례에 걸친 코로나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고 퇴원했다. 산모는 출산 후에도 인후통과 발열 증상이 지속돼 음압 격리치료실에서 치료를 받아왔지만 지금은 완치돼 닷새 뒤인 지난 18일 퇴원했다.

수술을 담당한 제주대학교병원 산부인과 심순섭 교수는 "특수한 상황의 수술임에도 사전에 준비된 절차 및 체계적인 협진 시스템으로 어려움 없이 수술을 마칠수 있었다"며 "어려운 상황임에도 산모와 신생아 모두 건강하게 퇴원할 수 있어서 너무 기쁘다" 고 소감을 밝혔다.

송병철 병원장은 "코로나19로 걱정이 많았을 산모에게 건강한 아이의 출산을 축하한다"고 전했다.



사회 주요기사
제주시 노형동서 소울·올란도 충돌 3명 중·경… 후쿠시마 핵발전사고 10주기 탈핵 피켓시위
서귀포시 하효동 단독주택서 화재 참여환경연대 드림타워 카지노 이전 의혹 고발
4·3수형인 330여명 같은날 재심 '선고' 제주 백신 1호 접종자 "평상시와 똑같다"
서귀포 강정동서 화재 야초지·하우스 피해 제주병무청장에 제주 출신 문경종 서기관
첨단 열영상감시장비… 제주경찰엔 애물단지? 제주 주말 강풍 동반 '많은 비'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거센 눈보라 치는 제주 중산간
  • 눈 내리는 제주 퇴근길 정체
  • 봄을 시샘하는 눈 속에 파묻힌 복수초
  • 시험비행 중 또 폭발한 스페이스X 화…
  • 성산일출봉의 봄
  • 지금 한라산은 하얀 눈 세상
  • 폭설 내린 제주 사려니숲길
  • 폭설 내린 제주 중산간 감귤밭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