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제주지역 성평등지수 전국 상위권 유지
여성가족부, 국가 및 지역성평등지수 3년 연속 상위지역
경제활동, 복지, 가족 1위… 안전분여는 상대적으로 낮아
이태윤 기자 lty9456@ihalla.com
입력 : 2021. 01.22. 10:53:18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제주지역 성평등지수가 2017년 기존 중상위 지역에서 상위지역으로 상승한 이래 상위지역을 지속 유지하고 있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여성가족부에서 지난 21일 발표한 '2019년 기준 국가 및 지역성평등지수'에서 3년 연속 상위지역을 유지했다고 22일 밝혔다.

 지역성평등지수는 시·도별 성평등 수준을 파악해 성평등 관점에서 정책 추진 방향을 수립하고 분야별 과제를 점검하기 위해 추진되고 있으며, 여성가족부에서 매년 지역의 성평등 정도를 조사해 해마다 발표하고 있다.

 지표는 ▷성평등한 사회 참여 ▷여성의 인권·복지 ▷성평등 의식·문화 등 3개 영역 ▷경제활동 및 의사결정 ▷복지 ▷보건 등 8개 분야로 구성된다.

 제주지역의 분야별 성평등 수준을 살펴보면 전국 대비 경제활동, 복지, 가족 분야에서 1위를 차지했으며 안전 분야는 상대적으로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2019년 성평등지수는 2018년과 비교했을 때 분야별로 대체적으로 점수가 높아진 것으로 확인됐으며, 특히 가족 분야가 62.7점(2018년)에서 68.5점(2019년)으로 크게 상승했다.

 반면 의사결정 분야는 39.6점(2018년)에서 37.2점(2019년)으로 떨어져 전국 평균(39.7점)보다 낮아진 것으로 조사됐다.

 분야별 성평등 수준 점수는 ▷보건 98.5점 ▷복지 93.8점 ▷교육·직업훈련 94.0점 ▷문화·정보(87.8점) ▷경제활동 79.8점 ▷안전분야 71.1점 ▷가족분야 68.5점 ▷의사결정 37.2점이다.

 이현숙 도 성평등정책관은 "2018년 기준과 비교해 가족분야에서 셋째아 이상 출생성비, 가족관계 만족도 등 성평등 수준이 지속적으로 개선되고 있는 것은 상당히 고무적인 일"이라고 평가하며 "비교적 낮게 평가된 분야에 대해서는 면밀한 분석과 향후 부서 협력을 통해 성평등 수준을 지속적으로 높여 나가겠다"고 말했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식당 직원 확진에 진단검사 수백명 몰려 "백신 온도이탈, 수송용기 내 냉매안정화 작업 …
제주 국회의원 지난해 후원금 한도 채웠다 제주4·3특별법 개정안 26일 본회의만 남았다
"제주도, 제2공항 여론조사 후속대책 손 놨나" 자금난 등으로 장기 공사중단 건축물 어쩌나
자립생활 희망 장애인지원주택 입주자 모집 제주시 내달부터 소규모 공동주택 실태점검
올해 제주꿈바당 교육문화카드 발급 접수 서부농기센터 신규농업인 영농기술 교육생 모…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거센 눈보라 치는 제주 중산간
  • 눈 내리는 제주 퇴근길 정체
  • 봄을 시샘하는 눈 속에 파묻힌 복수초
  • 시험비행 중 또 폭발한 스페이스X 화…
  • 성산일출봉의 봄
  • 지금 한라산은 하얀 눈 세상
  • 폭설 내린 제주 사려니숲길
  • 폭설 내린 제주 중산간 감귤밭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