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경제
제주서도 아파트 신고가로 집값 띄우기 있었나
지난해 제주에서 신고가 거래 후 취소비율 42%
울산, 서울, 인천 다음…의도적 가격 띄우기 의심
문미숙 기자 ms@ihalla.com
입력 : 2021. 02.22. 14:56:34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제주에서 지난해 아파트 매매가 이뤄졌다 취소된 10건 중 4건은 당시 역대 최고가(신고가)였던 것으로 나타나 일부 투기세력들의 실거래가 띄우기 아니냐는 의혹을 낳고 있다. 신고가로 계약했다 취소하는 행위는 주변 집값 상승의 한 원인으로 지목되고 있는데, 지난해 신고가 거래 계약 후 취소 행위를 전수분석한 자료가 나왔다.

 22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천준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020년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등재된 아파트 85만5247건의 매매거래를 분석해 내놓은 자료에 따르면 거래량의 4.4%(3만7965건)는 거래가 취소된 것으로 나타났다. 국토교통부는 지난해 2월부터 시세 조작으로 인한 허위거래 차단을 위해 거래가 취소될 경우 해제일자를 공개토록 했다.

 지난해 전국 아파트 거래 취소건수 중 31.9%(1만1932건)는 당시 최고가로 등록된 아파트들이었다. 신고가 거래 후 거래 취소비율은 투기세력이 휩쓸고 간 것으로 알려진 울산이 52.5%로 가장 높았다. 제주는 매매거래 아파트 3592건 중 4.0%(145건)가 취소됐는데, 이 가운데 신고가 거래 후 취소는 42.1%(61건)에 달했다. 이는 서울(50.7%), 인천(46.3%)에 이어 4번째로 높은 비율이다.

 이같은 거래취소는 중복 등록이나 착오 가능성도 있지만 일부 투기세력이 아파트 가격을 띄우기 위해 조직적으로 허위 신고를 했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실제로 실거래 입력 후 취소된 회수가 급증한 달에는 이후 해당 지역 아파트 매매가격지수가 급등하는 현상을 보였다고 천 의원은 밝혔다.

 천 의원은 "취소행위가 모두 그렇지는 않겠지만 일부 투기세력이 아파트값을 띄우기 위해 조직적으로 허위 신고했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며 "국토부 실거래가 시스템과는 달리 포털사이트의 부동산 홈페이지와 부동산 애플리케이션 등에는 취소 여부가 전혀 반영되지 않아 국민들이 취소된 거래를 실거래가로 인지할 수 있는 상황이라 국토부의 신속한 조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경제 주요기사
"정부 4차 재난지원금 농민에게도 지급해야" 농협제주본부, 2020년 지도사업 종합평가 전국 1…
"포스트코로나, 대중의 정서와 감각 파악해야" 제주지역 아파트값 계속 오르나
참조기·갈치 풍년… 지난해 제주 어업생산 증… 제주광어 냉동필렛 호주 진출 본격화
지난해 제주 출생아 수, 20년만에 '반토막' 코로나19로 기업경영 악화… 대출로 버틴다
제주, 올해 1월 수출 증가로 쾌조 출발 제주지역 소비자심리지수 전월대비 2.2p상승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거센 눈보라 치는 제주 중산간
  • 눈 내리는 제주 퇴근길 정체
  • 봄을 시샘하는 눈 속에 파묻힌 복수초
  • 시험비행 중 또 폭발한 스페이스X 화…
  • 성산일출봉의 봄
  • 지금 한라산은 하얀 눈 세상
  • 폭설 내린 제주 사려니숲길
  • 폭설 내린 제주 중산간 감귤밭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