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핫클릭
추상미술 거장 김창열 '물방울' 10억원 넘겼다
1977년작품 서울옥션 경매서 작가 경매 최고가 경신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1. 02.24. 10:37:48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김창열, '물방울', 161.5×115.7cm, 1977.

지난달 별세한 한국 추상미술 거장 김창열 화백의 '물방울' 작품 가격이 경매 시장에서 치솟고 있다.

 서울옥션은 23일 강남센터에서 열린 제159회 미술품 경매에서 김창열의 1977년작 '물방울'이 10억4천만원에 낙찰돼 작가 경매가 기록을 경신했다고 24일 밝혔다.

거친 마포 위 영롱한 물방울이 빛나는 이 작품의 추정가는 4억8천만~7억원이었으나 치열한 경합 끝에 낙찰가 10억원을 넘겼다.

 김창열의 기존 경매 최고가 작품은 지난해 7월 케이옥션 경매에서 5억9천만원에낙찰된 1980년작 '물방울 ENS8030'이다.

 이번 경매에서 연대별로 출품된 김창열의 '물방울' 8점이 모두 낙찰됐다. 지난달 케이옥션 경매에서도 김창열 작품 4점이 모두 거래되는 등 작가 별세 후 '물방울'에 대한 시장의 관심이 커지고 있다.

 '물방울'의 인기와 함께 경매시장도 살아나고 있다.

 이날 서울옥션 경매 낙찰 총액은 약 110억원, 낙찰률은 90%로 나타났다.

 박서보의 2011년작 '묘법描法 No.111020'이 2억원에 경매를 시작해 3억500만원에 낙찰됐다. 작가의 2000년 이후 작품 중 최고가 기록이다.

 김환기의 1997년작 '무제'는 10억원에 경매를 시작해 16억5천만원에 새 주인을 찾았다.

 고미술품 경매에서도 청전 이상범의 초기작 '귀로(歸路)'(1937)가 시작가 1억원보다 크게 오른 4억2천만원에 낙찰됐다. 역시 청전 작품 중 경매 최고가다.

 조선 후기 화가인 고송유수관 이인문의 '산정일장(山靜日長)'은 출품이 취소됐다.[연합뉴스]

핫클릭 주요기사
3일간 단기예보 3시간→1시간 단위로 제공 '이재명에 3억 소송' 김부선 첫 재판 출석
'생활 필수품' 인터넷 세대별 활용법 제각각 남양유업 '갑질논란' 후 8년간 시총 4천600억 증…
식약처 '불가리스 코로나 예방 발표' 남양유업 … 승용차 논산 저수지 추락 대학생 5명 참변
카카오 김범수 지분 5천억치 팔아 재단 설립 남양유업 '불가리스' 논란에 '개미 54억 물렸다'
"日후쿠시마 오염수 방류는 '핵테러'" 강력 반… 대기업진단 현대차·효성 총수 이달 말 바뀐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프랑스 포도농가 "냉해 막아라"
  • 겹벚꽃 활짝 핀 제주
  • 코로나19 전세계 유일한 크루즈선
  • 제주 오설록농장 올해 첫 햇차 수확
  • 16차례 분화한 이탈리아 에트나 화산
  • 제주도의회에 나란히 출석한 국가경…
  • 국가경찰 '제주자치경찰 조례 비판' 1…
  • 제주4·3수형인 재심..흐느끼는 유가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