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올해 산림 봄꽃 만개 3월 중순 제주도서 시작
이윤형 기자 yhlee@ihalla.com
입력 : 2021. 02.24. 15:04:49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올해 산림 봄꽃 만개는 3월 중순 무렵부터 제주도에서 시작되어, 완도를 거쳐 내륙으로 점점 확대될 것으로 예측됐다. 또 봄철 평균기온이 높아지면서 우리나라 산림의 생태시계도 점점 빨라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산림청 국립수목원(원장 최영태)은 24일 인공지능(AI) 기반의 통계 모델인 기계학습(머신러닝) 기법을 적용하여 기후변화로 점점 빨라지는 봄꽃 개화 시기를 분석 올해의 예측 데이터를 발표했다.

대상은 우리나라 전역에 분포하는 대표적인 봄꽃인 '진달래'와 '생강나무'로, 한라산·지리산 등 우리나라 각 지역을 대표하는 주요 산 18개 산림에서 2009년부터 2020년까지 수집한 현장관측자료를 분석했다.

그 결과 생강나무는 제주 애월곶자왈숲에서 3월 20일(±6일)쯤 피기 시작하여 전남 두륜산 23일(±7일), 경북 주왕산 28일(±12일) 충남 계룡산 31일(±6일) 경기 축령산 4월3일(±4일)에 이어 경남 지리산 4일(±10일) 필 것으로 전망됐다. 진달래는 전남 두륜산에서 3월 25일(±8일) 개화를 시작으로 점점 확대될 것으로 예상됐다.

또한 진달래와 생강나무가 활짝 피는 시기는 지난 2009년 관측 이래 12년간 계속 빨라지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진달래 개화 시기는 지난 12년 동안 연평균 1.4일(최대 16일) 정도 빨라졌으며, 생강나무는 연평균 1.65일(최대 19일) 빨라졌다.

이는 봄철 평균 온도와 매우 관련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는데 실제로 지난 12년간 우리나라 봄철 평균기온은 평년대비 0.25℃ 상승한 것으로 분석됐다.

이와 관련 산림청과 한라수목원 등 국·공립수목원 10개 기관은 기후변화가 산림생태계에 미치는 영향을 예측하고 산림식물을 보전하기 위해 '기후변화 취약 산림식물종 보전 적응 사업'을 수행하고 있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신화월드 대규모 점포 등록 위법, 허가 취소해… '검사 의무화'·'구상권 청구'에도 제주 확진자 …
[종합] '찢겨진 제2공항 합의문' 원희룡-도의회 … 제주도 2021 실패박람회 추진
원희룡 지사 빠르면 7월 지사직 사퇴하나 원희룡 "제주시 쪼깨는 행정구역 개편 수용 불…
한일해협 인접 5개 시도, 日 오염수 방류 공동… 제주 유스호스텔서 기숙형 수업 국제학교 등 …
원희룡 "기초자치없는 행정구역 조정 반대" 제주 이달 신규 확진자 중 2/3 '제주 방문객'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프랑스 포도농가 "냉해 막아라"
  • 겹벚꽃 활짝 핀 제주
  • 코로나19 전세계 유일한 크루즈선
  • 제주 오설록농장 올해 첫 햇차 수확
  • 16차례 분화한 이탈리아 에트나 화산
  • 제주도의회에 나란히 출석한 국가경…
  • 국가경찰 '제주자치경찰 조례 비판' 1…
  • 제주4·3수형인 재심..흐느끼는 유가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