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디펜딩 챔피언' 전북 K리그1 10시즌 개막전 무패
서울 김원균 자책골·바로우 쐐기골 등 서울 2-0 제압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1. 02.27. 16:06:47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27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K리그1 전북 현대와 FC서울의 개막전. 선발 출전한 기성용이 전반에 교체된 뒤 벤치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프로축구 K리그1 디펜딩챔피언 전북 현대가 개막전에서 FC서울을 잡고 리그 5연패를 향한 첫걸음을 내디뎠다.

전북은 27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1 공식 개막전에서 서울 김원균의 자책골과 바로우의 쐐기골로 2-0으로 이겼다.

이로써 전북은 개막전 10시즌 연속 무패(9승 1무) 행진을 이어가며 K리그1 5연패를 향한 도전을 승리로 시작했다.

전북에서 현역 은퇴해 긴 오랜 기간 코치로 일한 끝에 올 시즌을 앞두고 사령탑에 오른 김상식 감독은 프로 데뷔전에서 승리의 기쁨을 맛봤다.

반대로, 지난 시즌까지 광주FC를 이끈 박진섭 감독은 서울 데뷔전에서 패배의 쓴맛을 봤다.

초등생 시절 축구부 후배에게 성폭력을 가했다는 의혹을 받는 기성용은 예상을 깨고 선발 출전했으나, 별다른 활약 없이 전반 36분 한찬희와 교체됐다.

서울이 왼쪽의 나상호와 오른쪽의 조영욱, 두 발 빠른 공격수를 앞세워 측면 공략에 성공하면서 전반전 주도권을 잡았다.

나상호는 전반 2분 센터서클 부근에서 공을 잡아 빠르게 전북 진영을 돌파해 들어간 뒤 골지역 오른쪽에서 전북 수비수 김민혁을 앞에 두고 슈팅을 날렸으나 골키퍼 송범근에게 막혀 아쉬움을 삼켰다.

전북은 전반 40분이 넘어서야 '디펜딩 챔피언'다운 모습을 조금씩 보여주기 시작했다.

전반 45분에는 이용이 오른쪽에서 로빙패스를 올려 문전에 있던 구스타보에게 헤더골 기회를 안겼다. 그러나 구스타보의 머리를 떠난 공은 골대 오른쪽으로 향했다.

전북은 후반 13분 구스타보와 류재문을 빼고 바로우와 올 시즌을 앞두고 포항 스틸러스에서 영입한 일류첸코를 투입하며 공격의 고삐를 더욱 죄었다.

끊임없이 두드리던 전북은 결국 후반 30분 상대 자책골로 골문을 열었다.

왼쪽에서 김보경이 일류첸코의 머리를 겨냥해 올린 프리킥을 서울 수비수 김원균이 머리로 걷어낸다는 것이 골대 오른쪽으로 향해 전북의 결승골이자 올 시즌 'K리그1 1호 골'이 됐다.

전북은 후반 48분 김보경의 크로스를 바로우가 문전 슈팅으로 마무리해 2-0 승리에 마침표를 찍었다.[연합뉴스]

스포츠 주요기사
MLB 다저스 vs 파드리스 에이스 총출동 '한판 승… 김하성 '피츠버그전' 5타수 무안타 침묵
'이형종·김민성 홈런' LG 단독1위 탈환 '11K 괴력' 삼성 뷰캐넌 2021년 1호 완봉승
키움 스미스 전격 방출.. 브리검 재영입 대한항공 '2승2패' 챔프전 원점으로 돌렸다
김하성 빠진 키움 '식물타선' 팀타율 9위 추락 샌디에이고 김하성 시즌 두 번째 멀티히트
토론토 류현진 19일 캔자스시티전 등판 레알 마드리드, 리버풀 꺾고 UCL 4강행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프랑스 포도농가 "냉해 막아라"
  • 겹벚꽃 활짝 핀 제주
  • 코로나19 전세계 유일한 크루즈선
  • 제주 오설록농장 올해 첫 햇차 수확
  • 16차례 분화한 이탈리아 에트나 화산
  • 제주도의회에 나란히 출석한 국가경…
  • 국가경찰 '제주자치경찰 조례 비판' 1…
  • 제주4·3수형인 재심..흐느끼는 유가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