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제주시
제주시 "민간특례사업 행정절차 충실히 이행"
"오등봉공원 지하수 자원보전지역 지정 사실 없다"
이윤형 기자 yhlee@ihalla.com
입력 : 2021. 04.07. 13:40:53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제주시가 최근 논란이 불거지고 있는 도시공원(오등봉·중부공원)과 관련 민간특례 사업은 행정절차를 충실히 이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시는 7일 보도자료를 내고 도시공원민간특례사업은 민간사업자가 공원 면적의 70% 이상을 조성하여 행정에 기부채납하되 남은 부지에 공동주택 등 비공원시설을 설치할 수 있도록 하는 특례사업으로서 시민들에게 여가·휴식공간을 제공하는 도시공원 조성이 주목적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일부에서 제기한 진지갱도 25m 이격 의견 및 환경영향평가서 누락은 사실이 아니며 공원조성 계획상 진지갱도 주변을 25㎡ 원형보전하여 충실히 조건을 이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전략환경영향평가 조치계획 보완 불이행 의혹과 관련해선 관련 규정에 따라 사업 확정시 제출 가능함을 영산강유역환경청에 금년 2월 회신한 사실이 있다고 해명했다. 이후 환경영향평가 본안에 대해 영산강유역환경청 검토를 거쳐 지난 3월 환경영향평가 심의를 득하게 됐다고 주장했다.

또한 하천 주변 50m 지하수보전 1등급 지역과 관련해선 제주특별법상 한라산국립공원, 도시지역을 제외한 비도시 지역의 지하수 자원·생태계 및 경관을 보전하기 위해 관리보전지역을 지정할 수 있는데 도시지역인 오등봉공원에는 지하수 자원보전지역으로 지정한 사실이 없다고 덧붙였다.

시는 그러면서 2020년 1월 이후 수차례의 관련부서 협의, 각종 영향평가 및 위원회 심의를 거쳤으며 사업계획에 충실히 반영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제주시 주요기사
올해 첫 시행 경영이양직불제 신청 전무 제주시 방문판매업체 불법 영업 집중 점검
제주시 도서개발에 32억 투입.. 추자 영흥리에 … '지구 회복: 바로 나부터'…지구의날 기념 행사…
봉개동 폐기물시설 냄새저감사업 국정과제 선… 투명 폐트병 1㎏당 수집장려금 200원 지원
길 위의 인문학.. 제주의 숲 새로운 관점서 접… 스탬프 찍고 경품도 받고.. 침체된 원도심에 활…
제주 용연 구름다리 21일부터 7일간 출입통제 도심지 난립 가공배전선로 지중화 한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프랑스 포도농가 "냉해 막아라"
  • 겹벚꽃 활짝 핀 제주
  • 코로나19 전세계 유일한 크루즈선
  • 제주 오설록농장 올해 첫 햇차 수확
  • 16차례 분화한 이탈리아 에트나 화산
  • 제주도의회에 나란히 출석한 국가경…
  • 국가경찰 '제주자치경찰 조례 비판' 1…
  • 제주4·3수형인 재심..흐느끼는 유가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