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민주당 지도부 재보선 참패 책임 총사퇴 결정
내주 원내대표 경선할 듯…전대까지 관리형 비대위 가능성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1. 04.08. 13:14:43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민주당 원내대책회의.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4·7 재보선 참패에 대한 책임을 지고 총사퇴하기로 했다.

 민주당은 8일 의원총회에서 이같이 의견을 모았으며 비공개 최고위원회의를 거쳐 김태년 당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가 오후 1시 성명을 발표할 예정이다.

 신동근 최고위원은 의총 진행 도중 페이스북에서 "최고위원으로서 책임을 통감한다"며 "오늘부로 최고위원직을 사퇴한다"고 밝혔다.

 의총에서는 통렬한 자성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분출한 가운데 지도부가 책임을 지고 물러나야 한다는 의견이 다수였다고 복수의 참석 의원이 전했다.

 최고위는 9명이지만 이낙연 전 대표가 지난달 물러나면서 현재 8명이다.

 김태년 원내대표, 김종민 염태영 노웅래 신동근 양향자 박성민 박홍배 최고위원으로 구성돼 있다.

 선출직 최고위원 임기는 내년 8월 말까지이지만, 이번 결정으로 임기를 1년 4개월 남기고 일괄 퇴진하게 됐다.

 당연직 최고위원인 김태년 원내대표는 새 원내대표 선출 전까지, 지명직인 박성민 박홍배 최고위원은 내달 새 대표가 선출될 때까지가 원래 임기다.

 지도부가 물러난 이후에는 원내대표 경선을 앞당겨 다음주 정도에 새 원내대표를 선출하고 5·9 전당대회까지 관리형 비대위를 꾸리는 방안이 검토되고 있다. 당 관계자는 "다음달 중순 예정됐던 원내대표 경선을 이달 16일 정도로 앞당기고 새 원내대표가 전대까지 당을 이끌면 된다"고 말했다.

 민주당은 '대선 전초전'인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에서 국민의힘에 참패하면서당장 정권재창출에 비상이 걸린 상황이다.

 당 지도부 교체뿐 아니라 정책 기조 전반을 재정비하지 않으면 내년 3월 대선은물론 6월 지방선거도 어렵다는 위기의식이 팽배하다.[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위안부 피해자 日상대 2차 손배소 각하 '파문' 이상직 의원 체포동의안 찬성 206표 가결
바람 빠지는 국민의힘-국민의당 통합론 김종인 또 국민의힘에 "작당, 하류, 꼬붕" 직격
'김학의 불법출금' 이규원, 검찰 기소에 전격 … '여성징병·모병제' 도입 가능성 있나
수원지검 수사외압 의혹 이성윤 소환 조사 검찰총장 인선 절차 공전 후보 선정 안갯속
'혼방섬유 발견' 코로나19 주사기 70만개 수거중 "제3지대 없다"는 김종인의 의도는 뭘까?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프랑스 포도농가 "냉해 막아라"
  • 겹벚꽃 활짝 핀 제주
  • 코로나19 전세계 유일한 크루즈선
  • 제주 오설록농장 올해 첫 햇차 수확
  • 16차례 분화한 이탈리아 에트나 화산
  • 제주도의회에 나란히 출석한 국가경…
  • 국가경찰 '제주자치경찰 조례 비판' 1…
  • 제주4·3수형인 재심..흐느끼는 유가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