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 글로벌에코투어
  • 제주국제감귤마라톤
  • JDC 톡톡튀는 교육특강
  • 인민망 중국어판
  • 동오일보

실시간뉴스

뉴스
포토슬라이드
'멸종위기종' 팔색조 5월 번식 첫 확인
위영석 기자 yswi1968@ihalla.com
입력 : 2021. 06.28. 10:19:38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멸종위기종 팔색조의 번식. 국립산림과학원 제공

멸종위기종 팔색조가 기후변화로 번식이 빨라지면서 5월에 산란한 모습이 처음으로 확인됐다.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이 한국조류보호협회와 서귀포연구시험림 일대 공동조사에서 팔색조의 번식 시기가 예년보다 1주일 정도 앞당겨진 모습을 확인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번에 확인된 팔색조는 지난 5월29일 전후 첫 알을 낳았고 14일간 포란한 후 6월17일쯤 부화했다.

 제주도에 번식하는 팔색조는 5월 중·하순에 제주에 도착해 6월 초부터 7월 하순까지 산란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지금까지 가장 빠른 산란기록은 2012년 6월1일이다.

 팔색조의 산란시기가 빨라진 것은 올해 상반기 평균기온이 1℃ 상승하고 강수량도 40㎜정도 증가하면서 팔색조 이동시기가 앞당겨지고 주요 먹이인 지렁이의 개체 수 증가로 이어져 나타난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우리나라 천연기념물 제204호인 팔색조는 국제적 멸종위기종으로 우리나라를 비롯해 중국 대만 일본 등이 주요 번식지이며 제주에는 약 100쌍의 팔색조가 서식하는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포토슬라이드 주요기사
인권유린 교수 파면 촉구 2만명 지지 서명 제주4·3평화공원 방명록 작성하는 이재명 후보
전자발찌 찬 화웨이 멍완저우 '아스타' 활짝 핀 감악산
한라산 '사라오름' 만수 장관 미국 워싱턴 '코로나 희생자 추모' 백기
코엑스에 뜬 '달빛왕관-신라금관 그림자' '찬투' 북상 강한 파도 치는 제주 섭지코지
"더 이상은..." 병원을 떠나는 간호사들 코로나19 유휴택시 이용 채소 기르는 태국 기사…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인권유린 교수 파면 촉구 2만명 지지 …
  • 제주4·3평화공원 방명록 작성하는 이…
  • 전자발찌 찬 화웨이 멍완저우
  • '아스타' 활짝 핀 감악산
  • 한라산 '사라오름' 만수 장관
  • 미국 워싱턴 '코로나 희생자 추모' 백…
  • 코엑스에 뜬 '달빛왕관-신라금관 그림…
  • '찬투' 북상 강한 파도 치는 제주 섭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