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 글로벌에코투어
  • 제주국제감귤마라톤
  • JDC 톡톡튀는 교육특강
  • 인민망 중국어판
  • 동오일보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특집] "추석 연휴에도 우리는 코로나19 막기 위해 최선"
항만119센터 코로나 구급대원 고은희·양혁진씨
보호복 등 피로도 증가… 출동하면 최소 세시간
선별진료소도 검사 수 늘며 근무자 피로도 누적
"방역수칙이 최우선… 종식되면 모두가 '영웅'"
강민성 기자 kms6510@ihalla.com
입력 : 2021. 09.16. 15:57:17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제주소방서 항만119센터 코로나 전담 구급대원 고은희 소방교가 출발 전 물품들을 체크하고 있다. 사진=강민성기자

코로나19가 인류의 삶을 뿌리째 바꿔놓았다. 마스크는 필수 아이템이 됐고, 거리에는 사람이 없어졌다. 사회적 거리두기는 일상이 됐다.

 이 와중에 코로나와 사투를 벌이는 고마운 분들이 있다. 바로 구급대원과 선별진료소 간호공무원들이다. 이들은 추석 연휴에도 도민들을 위해 집을 나선다.

 "당연히 쉬고 싶죠. 하지만 코로나19가 연휴 기간 멈추진 않잖아요? 몸은 힘들지라도 하루 빨리 마스크를 벗는 날이 오면 뿌듯할 것 같습니다."

출동 지령을 받고 보호복을 착용하고 있는 고은희 소방교(사진 오른쪽)와 양혁진 소방사.

 제주소방서 항만119센터 소속 고은희(34·여) 소방교와 양혁진(31) 소방사는 2년째 코로나19 전담 구급대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이들은 확진자가 발생하면 생활치료센터나 병원으로 옮기는 역할을 맡는다.

 출동 신고가 들어오면 환자들의 위치를 파악해 이동 동선을 짜고 레벨 D 보호복과 고글 등을 착용한다. 현장에 도착하면 전화로 이용수칙을 안내하고, 유의사항을 설명한다.

출발 전 보호복 상태를 체크하는 고은희 소방교(사진 왼쪽)와 양혁진 소방사.

 제주시에서 확진자가 발생하면 통상 제주의료원으로 이송하지만, 최근 확진자 수 증가로 병동 수가 부족해져 제3생활치료센터로 이송하는 경우가 잦아졌다. 제3치료센터는 서귀포 혁신도시에 위치해 있어 이송 시간이 3시간(110㎞ 이상)이나 소요된다.

 "고글을 착용하면 시야가 좁아져 항시 긴장 상태입니다. 또 보호복 내부는 환기가 안돼 더워 체력적으로 부담되죠. 복귀하면 차량 내·외부에 소독을 실시해야 하고, 귀소 중 출동지령이 오면 곧바로 이동해야 합니다"

 최근 확진자 수가 늘며 이들의 부담은 배가 됐다. 음압구급대 구급활동정보시스템에 따르면 지난 7~8월 100명이 넘는 확진자·의심환자를 이송했다.

 선별진료소의 경우도 마찬가지다. 제주보건소 선별진료소의 경우 검체 간호사 7명을 포함해 총 27명이 근무하고 있다. 이들은 2시간 단위로 교대근무를 진행하는데, 2시간 검체 체취를 하고, 2시간은 내부에서 운영업무를 맡는 식이다. 이러한 근무는 추석 연휴 때도 이어진다.

 하지만 선제검사 시행으로 검사수가 폭증하고 있어 피로도가 누적되고 있다. 실제 제주보건소는 하루에 적게는 800명에서 많게는 2000여명이 검사를 받고 있다.

제주보건소에 마련된 선별진료소. 간호공무원들이 검사자의 검체를 체취하고 있다.

 제주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근무하는 간호공무원 김슬기(29·여)씨는 적잖은 어려움 속에서도 코로나 극복을 위해 의지를 다지고 있다.

 "운영시간이 종료된 이후에 오셔서 검사를 안해준다고 폭언을 퍼붓는 경우가 있어 힘들때가 있습니다. 그래도 우리들의 자그마한 노력으로 코로나 위기 극복에 보탤 수만 있다면 괜찮다 생각해요"

 근무자 모두 추석 연휴를 맞아 방역수칙 준수에 힘을 보태달라고 입을 모았다.

 "추석에도 방역수칙 준수가 최우선입니다. 또 증상이 생기면 즉각 선별진료소에서 꼭 검사를 받아주세요. 코로나19가 종식되는 날 영웅은 바로 여러분들입니다."

사회 주요기사
스쿨존 주·정차 전면 금지 첫날 위반행위 속출 제주대 교통사고 항소서도 '금고 5년' 구형
찬 공기 영향 제주지방 주말까지도 '쌀쌀' 신화 프리미엄 전문점 질타에 안동우 '발끈'
제주아라요양병원 이유근 원장 '아산상 자원봉… 생활고 이유로 마약 손 댄 30대女 집유
"가을철 산행 시 안전 주의하세요" 제주 오등봉 특례사업 이번엔 '후분양' 논란
'특혜의혹' 오등봉민간특례사업 결국 법정으로 이경용 행정사무감사중 원희룡 '찬양'·안동우 …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가을 나들이 나선 남방큰돌고래
  • 목성 주변 소행선 탐사선 '루시'
  • 한라산에 활짝 핀 상고대
  • '반짝 추위' 한라산 첫 상고대 활짝
  • '강풍주의보' 발효중인 제주
  • 제주도의회 환경도시위 항공로 레이…
  • 오스트리아 소금광산서 채취된 2600년 …
  • 문 대통령 화이자로 부스터샷 접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