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 글로벌에코투어
  • 제주국제감귤마라톤
  • JDC 톡톡튀는 교육특강
  • 인민망 중국어판
  • 동오일보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리빙
[리빙] 명절 음식·과일 보관법
맛있는명절 먹거리 오래 즐기려면…
김도영 기자 doyoung@ihalla.com
입력 : 2021. 09.17.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전·나물 밀폐 용기 담아 냉장 보관
과일은 종류별 온도 설정 달리해야
에틸렌 민감도로 분리해 선도 유지
키친타월·비닐로 포장하면 효과적


매년 명절마다 소름이 돋을 정도로 반복되는 장면이 있다. 분명 어머니는 음식을 조금만 하셨고 과일도 몇 개만 사셨다고 했는데, 이렇게나 또 한가득이다. "이번엔 정말 조금만 했어. 그냥 맛만 조금씩 보라고…." 아니 조금의 기준이 이렇게 다를 수 있다니. 그래 한국인의 정 'K-인심'은 명절에 더 커지는 법이니까. 당분간 먹거리 걱정은 없을 것 같다. 하지만 어떻게 보관하느냐가 중요하다.



▶"음식은 밀폐 용기에 보관하세요"=명절 음식은 한 번에 많은 양을 조리해 보관하는 경우가 많은데, 빠르게 열기를 식히고 덮개를 덮어 냉장 보관해야 한다. 조리된 음식은 상온에 방치하지 말고 가급적 2시간 이내에 섭취하며, 2시간 이상 지난 경우에는 반드시 재가열 후 섭취하는 것이 안전하다.

명절 음식에서 빼놓을 수 없는 것이 튀김과 전이다. 방금 만든 따뜻한 전은 너무나 아름다운 맛이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그 아름다움은 사라진다. 튀김과 전은 밀폐 용기나 밀폐 봉투에 넣어 냉동 보관하는 것이 좋다. 최대한 공기를 뺀 상태에서 냉동 보관하면 이후 데웠을 때 열흘 정도까지 그 맛을 유지한다. 금세 먹을 생각에 냉장 보관을 하면 수분이 빠르게 날아가 다소 퍽퍽해지기 때문에 '밀폐'가 해답이다.

나물도 마찬가지다. 밀폐 용기에 종류별로 나눠 보관하면 사흘 정도 선도가 유지된다. 보관 전에 가볍게 한 번 더 볶은 후 밀폐 용기에 담아두면 더 오래 보관할 수 있다. 떡과 육류는 냉동 보관을 추천한다. 떡과 육류는 냉동 보관하면 최대 4개월 정도까지도 먹을 수 있다. 다만 포장이 뜯기거나 제대로 밀봉되지 않은 경우에는 서리가 생기고 금방 변질될 수 있으니 주의해야 한다.



▶과일 보관 꿀팁은 '온도'와 '분리'=농촌진흥청은 최근 추석 선물로 받은 과일이나 제수용 과일을 더 신선하게 보관하는 방법을 소개했다. 효과적인 과일 보관의 핵심은 '온도' 확인이다. 과일 종류에 따라 적정 보관 온도가 다르기 때문에, 이에 맞춰 보관하는 것이 과일을 신선하게 오랫동안 즐길 수 있는 방법이다.

사과, 배, 포도, 단감, 키위 등 대부분의 과일은 0℃, 습도 90~95%에서 보관하는 것이 좋다. 다만 저온에 민감한 복숭아의 경우 황도계는 5~8℃, 백도계는 8~10℃에서 보관해야 과즙이 풍부한 복숭아를 맛볼 수 있다.

가정에서는 저온에 강한 사과, 배, 포도, 단감, 키위는 김치냉장고에 0~15℃의 온도로 보관하고, 복숭아는 일반 냉장고 냉장실을 4~5℃로 설정해 보관하는 것이 좋다.

과일 보관의 두 번째 핵심은 에틸렌 민감도에 따른 분리 보관이다. 에틸렌은 과일에서 나오는 '식물노화 호르몬'으로 작물의 노화와 부패를 촉진한다. 따라서 에틸렌을 많이 배출하는 과일과 그렇지 않은 과일을 분리해 보관해야 과일이 빨리 상하는 것을 막을 수 있다.

에틸렌을 많이 생성하는 과일에는 사과, 멜론, 복숭아 등이 있고 에틸렌에 민감한 과일은 배, 포도, 단감, 키위 등이 있다. 과일 보관 시 에틸렌 민감도를 확인해 각각 보관하는 것이 현명하다.



▶효과적인 과일 보관법은?=가장 흔하게 먹는 과일 중 하나인 사과는 대표적으로 에틸렌을 많이 생성하는 과일이다. 사과와 배를 선물용으로 한 상자에 혼합 포장해 판매하는 경우가 있는데, 사과에서 발생한 에틸렌이 배의 품질을 빠르게 변화시킬 수 있기 때문에 상자째 보관하기보다는 분리해 보관해야 한다. 반면 덜 익은 바나나, 키위, 아보카도 등 후숙이 필요한 과일을 빨리 먹고 싶을 때는 사과 가까이에 보관하는 것이 후숙에 도움이 된다.

남은 과일을 냉장 보관할 때는 꼭 필요한 과정이 있다. 바로 과일 포장이다. 남은 과일을 그대로 냉장고에 넣기보다는 키친타월 한 장으로 과일을 감싸준 이후 비닐봉지나 랩을 이용해 한 번 더 감싸주는 것이 좋다.

키친타월은 흡습지 역할을 해 지나친 습도로 인해 발생할 수 있는 과일의 부패를 막아준다. 더불어 비닐봉지와 랩은 과일의 수분 손실을 억제해 신선도를 더 오랫동안 유지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

김도영기자

리빙 주요기사
[리빙] 영양의 꽃 두부 요리 [리빙] 효과적인 냉장고 청소·관리
[리빙] 명절 음식·과일 보관법 [리빙] 여름옷 정리와 가을옷 준비
[리빙] 코로나 시대 만능 운동 '걷기' [리빙] 열대야 속 숙면 비법
[리빙] 미리 준비하는 여름휴가 계획 [리빙] 수산물 안전관리
[리빙] 더위 대비 에어컨 점검·관리 [리빙] 어버이날 선물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가을 나들이 나선 남방큰돌고래
  • 목성 주변 소행선 탐사선 '루시'
  • 한라산에 활짝 핀 상고대
  • '반짝 추위' 한라산 첫 상고대 활짝
  • '강풍주의보' 발효중인 제주
  • 제주도의회 환경도시위 항공로 레이…
  • 오스트리아 소금광산서 채취된 2600년 …
  • 문 대통령 화이자로 부스터샷 접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