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다음주부터 연말모임 비수도권 8명까지 제한"

"다음주부터 연말모임 비수도권 8명까지 제한"
정부, 3일 방역조치 강화방안 발표..4주 동안 시행
식당·카페도 방역패스 적용…계도기간 1주일 운영
  • 입력 : 2021. 12.03(금) 09:27
  • 강다혜기자 dhkang@ihalla.com
  • 글자크기
  • 글자크기

다음 주부터 4주 동안 사적모임 허용 인원이 수도권은 최대 6인, 비수도권은 8인까지로 제한된다. 한라일보DB

오는 6일부터 4주 간 비수도권 사적모임 허용 인원이 8인으로 제한된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3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중앙안전재난대책본부 회의에서 "정부는 앞으로 4주 간 방역의 둑을 탄탄히 보강하는데 집중하겠다"며 이같은 내용의 방역조치 강화방안을 발표했다.

현재 수도권의 경우 최대 10인, 비수도권 최대 12인의 인원 제한이 적용 중이다.

백신 접종자에 한해 다중이용시설의 출입을 허가하는 '방역패스'도 확대된다.

김 총리는 "일상에서 감염위험을 낮추기 위해 '방역패스'를 전면적으로 확대 적용하고자 한다"며 "식당과 카페를 포함한, 대부분의 다중이용시설에 적용하며, 실효성 있는 현장 안착을 위해 1주일의 계도기간을 둘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방역패스 확대 시행과정에서 전자출입명부 설치 비용 등이 영세한 업체에는 부담이 될 수 있다. 조금이라도 이러한 부담을 덜어 드릴 수 있는 방안을 관계부처간 논의를 거쳐 마련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청소년을 대상으로 하는 방역패스 적용은 내년 2월부터 실시하기로 했다.

김 총리는 "청소년에 대한 백신 접종을 늦출 수 없는 상황"이라며 "앞으로 두 달간 청소년들이 백신접종을 하고 항체가 형성되는 기간을 감안해 내년 2월부터는 청소년들이 즐겨찾는 대부분의 시설에 방역패스를 적용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