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 글로벌에코투어
  • 제주국제감귤마라톤
  • JDC 톡톡튀는 교육특강
  • 인민망 중국어판
  • 동오일보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렌터카 예약 플랫폼 먹튀 논란… 도내 업체 32곳 피해
피해 예약자만 760여명.. 미지급 금액 4억여원
김도영 기자 doyoung@ihalla.com
입력 : 2021. 12.08. 12:59:48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제주의 한 렌터카 예약 플랫폼 업체가 고객들로부터 예약금을 받아 렌터카 업체에 지급하지 않고 돌연 폐업을 선언하며 피해가 잇따르고 있다.

 8일 제주경찰청은 지난 7일 A 렌터카 예약 플랫폼 업체 관계자 2명을 입건해 조사를 진행했으며, 현재 정확한 피해 규모를 파악하고 있다고 밝혔다.

 A 업체는 경영상 어려움을 이유로 폐업한 뒤 고객들의 예약금을 렌터카 업체에 전달하거나 환불을 진행하지 않는 등의 혐의를 받고 있다.

 8일 오후 1시 기준으로 A 업체로부터 피해를 입은 예약자 760여명이 카카오톡 오픈채팅에 모여 관련 상황을 공유하고 있으며, 일부 카드사를 통해 예약금 결제 취소가 확인된 피해자들도 있었다.

 제주도렌터카조합에 접수된 도내 피해업체는 총 32곳으로 10월과 11월에 걸쳐 미지급된 금액은 4억5000여만원에 달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조합 관계자는 법률 자문을 구해서 형사·민사상 대응에 나설 계획이라고 밝혔다.

 지난 11월 17일 A 업체를 통해 렌터카를 예약했던 서울에 사는 50대 피해자는 "이번 주 금요일부터 제주 여행을 앞두고 지난 6일 돌연 예약 취소 문자를 받았다"며 "피해금액은 14만원인데 어떤 이들은 80만원 이상 피해를 본 이들도 있다"고 말했다. 이어 "돌이켜 생각해보면 결제가 완료됐다는 이메일도 받을 수 없는 등 사이트가 허술했다는 느낌을 지울 수 없다"며 "카드사나 소비자원 등에 피해 구제 방안을 문의하고 있다"고 전했다.

사회 주요기사
길에서 여성 붙잡고 경찰까지 때린 60대 남성 … 제주 다시 눈… 산지는 '대설특보'
[초점] 제주4·3 수형인 재심 '운명의 시간' 태워줬더니 더듬더듬 추행한 30대 제주도청 공…
추운 겨울 녹이는 제주 사랑의 온도는 '100.2℃' 내연녀 강제 체포·도주 행각 30대 실형
제주소방 신구간 앞두고 '가스사고 주의보' 제주자치경찰 탐라문화광장 음주행위 "무관용 …
환경운동연합 '제주 하천 정비' 정책 보고서 발… 건당 4000원… 제주 이륜차 공익제보단 모집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설경 보러 온 인파에 한라산 1100고지 '…
  • 폭설 맞은 제주 동백꽃
  • 붉은 열매 눈길 끄는 제주 선인장 군…
  • 경매 올라온 15만 마리 삼치
  • 비욘드 트러스트호 제주항 첫 입항
  • 첫 출항 준비하는 비욘드 트러스트호
  • 대한민국 영웅 한라에 오르다
  • 국산 만감귤 '윈터프린스' 수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