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자유도시 존폐 여부 공론화 통해 정하자"

"국제자유도시 존폐 여부 공론화 통해 정하자"
참여환경연대 제주도지사 후보들 상대로 공개질의
도시공원 민간 특례 진상조사 포함… 다음 주 발표
  • 입력 : 2022. 05.18(수) 14:16
  • 김도영기자 doyoung@ihalla.com
  • 글자크기
  • 글자크기
제주도지사 후보들을 상대로 국제자유도시 존폐와 관련한 도민 공론화 추진 여부를 묻는 공개질의가 실시됐다.

(사)제주참여환경연대는 지방선거를 앞둔 제주도지사 후보들에게 국제자유도시 존폐 도민 공론화에 대한 의견을 묻는 공개질의서를 발송했다고 18일 밝혔다.

제주참여환경연대는 "1991년 '제주도개발특별법'이 통과된 이래 제주의 가치와 미래보다는 빠른 성장을 지상 목표로 달려왔다"며 "그 결과 양적으로는 성장했지만 제주도민의 삶의 질은 떨어지고 지속 가능성이 끝없이 추락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이어 "국제자유도시종합계획은 이런 경향을 가속화하고 있고 20년간 제대로 된 도민 결정 과정을 거치지 않은 채 계획을 연장해 왔다"며 "이제 제주의 주인인 도민의 결정을 거쳐 제3차 국제자유도시종합계획의 지속 추진 여부를 결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참여환경연대는 또 ▷도시공원 민간 특례사업의 각종 의혹에 대한 도정 차원의 진상조사 추진 ▷업무추진비 집행의 투명성 강화 등에 대해서도 후보들에게 질의했다.

참여환경연대는 "도시공원 민간 특례의 경우 감사원 감사로 의혹을 해소할 수 있으나 현재 제기된 소송에 의해 감사원 감사청구는 기각될 가능성이 매우 높다"며 "새로운 도정이 결자해지의 차원에서 엄정히 진상을 조사해 사업의 추진여부를 결정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원희룡 전 도지사의 오마카세 업무추진비 논란으로 행정에 대한 도민의 신뢰가 추락했다"며 "조례 개정을 통해 50만원 이하의 업무추진비 집행 내역에 대해서도 식사 메뉴(물품 목록)가 기록된 영수증 증빙과 집행대상 명단, 식사 사진 등을 홈페이지에 투명하게 공개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공개 질의에 대한 도지사 후보들의 답변은 5월 넷째 주에 공개될 예정이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9915 왼쪽숫자 입력(스팸체크)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