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2학기 정상 등교…"최대한 대면수업 유지"

제주 2학기 정상 등교…"최대한 대면수업 유지"
김광수 교육감 8일 2학기 방역 및 학사운영 방안 발표
  • 입력 : 2022. 08.08(월) 11:25
  • 송은범기자 seb1119@ihalla.com
  • 글자크기
  • 글자크기

김 교육감은 8일 제주도교육청 기자실에서 '2022학년도 2학기 방역 및 학사 운영 방안'에 대한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제주도교육청

[한라일보]김광수 제주도교육감이 코로나19 우려보다 '교육 회복'이 우선이라고 밝히며 2학기 정상 등교 입장을 굳혔다.

김 교육감은 8일 제주도교육청 기자실에서 '2022학년도 2학기 방역 및 학사 운영 방안'에 대한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유치원·특수학교·돌봄 모두 정상 운영.. 현장체험학습도 운영

이날 김 교육감은 "학습 결손 뿐 아니라 심리·정서, 사회성 결핍 등 교육 결손 해소를 위해 정상 등교가 필요하다"면서 "1학기 방역 및 학사운영 대응 경험과 체제를 바탕으로 2학기에도 온전한 교육활동을 유지할 수 있도록 총력 방역 지원을 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도내 모든 학교는 '정상 등교'를 원칙으로 교과·비교과 활동을 운영한다. 학교 단위 원격수업 전환은 학교에서 탄력적으로 결정하도록 했는데, 최대한 대면수업을 유지하도록 권고했다. 또 교육청 차원에서 학사운영 유형 및 기준(지표)를 마련하는데, 가급적 학교 전체가 아닌 학급, 학년을 중심으로 이뤄질 예정이다.

돌봄교실과 방과후 학교 운영도 학사운영과 연계해 최대한 정상 운영토록 하며, 유치원·특수학교 역시 정상등교가 진행된다. 2학기 평가도 중간·기말고사를 모두 실시한다. 코로나19 확진 학생에 대해서도 모든 평가에 응시할 수 있도록 최대한 지원하겠다는 방침이다.

현장체험학습 역시 시작 24시간 이내 코로나19 음성이 확인되면 가능하고, 의심증상자 발생 시 보호자 통보 후 조기 귀가 등의 보호조치가 이뤄진다. 특히 숙박형 체험학습의 경우는 의심증상자 발생 시 의료기관 후송에 따른 운영비와 일시적 관찰실용 별실 확보를 권장한다. 도외 체험학습 중 확진자 발생 시에는 학생과 보호자의 격리 체류비용을 교육청에서 지원한다.

1학기와 마찬가지로 모든 학교에는 방역 인력(1300여명)이 배치되고, 보건교사가 미배치된 16개 학교의 경우는 순회 보건교사의 업무부담 완화를 위해 코로나19 대응 인력을 파견한다.

|김광수 "지금 아니면 교육회복 골든타임 놓칠 수 있다"

이 밖에도 재유행에 대비해 하계용 비말차단 마스크를 이달 중순까지 보급하며, 68만개의 신속항원검사 키트도 확보할 예정이다.

김 교육감은 "국내 감염 정점이 개학 시기와 겹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개학 전후 3주 동안 학교 방역 집중점검기간을 운영할 것"이라며 "코로나19로 인해 심리적으로 위축되고 우울했던 우리 아들의 일상에 활력을 불어 넣어야 한다. 교육 회복은 지금이 아니면 골든타임을 놓칠 수 있다"고 밝혔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1524 왼쪽숫자 입력(스팸체크)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