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뉴스] 국고 텅빈 스리랑카, 전기요금 인상

[월드뉴스] 국고 텅빈 스리랑카, 전기요금 인상
누적 적자로 9년 만에 올려
  • 입력 : 2022. 08.11(목) 00:00
  •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 글자크기
  • 글자크기

스리랑카 수도 콜롬보에서 행진하는 반정부 시위대. 연합뉴스

국가부도 상황에 빠지면서 국고가 텅 빈 스리랑카 정부가 전기요금을 최대 264% 인상했다.

10일(현지시간) 이코노미넥스트 등 스리랑카 매체에 따르면 스리랑카공공사업위원회(PUCSL)는 전날 이런 내용을 담은 국영전력회사 실론전기위원회(CEB)의 전기요율 인상안을 승인했다.

이에 따라 이날부터 평균 전기요금은 75%가량 인상됐다.

특히 한 달 전기사용량이 30㎾h 미만인 가구의 경우 264%가 오른 최대 198스리랑카루피(약 718원)를 내야 한다.

스리랑카 정부가 전기요율을 올린 것은 9년 만에 처음이다.

민생이 어려운 상황임에도 정부가 전기요금 인상을 단행한 것은 CEB의 누적 적자가 감당하기 힘든 지경에 처했기 때문이다.

지난 몇 년간 경유와 석탄 등 발전 연료 가격이 꾸준히 오른 탓에 CEB의 적자는 6억1600만달러(약 800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스리랑카는 주력 산업인 관광 부문이 붕괴하고 대외 부채가 급증한 가운데 지나친 감세 등 재정 정책 실패까지 겹치면서 최악의 경제난에 직면했다. 연합뉴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7132 왼쪽숫자 입력(스팸체크)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