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Utd, 경기장 변신 중…남은 건 순위 상승뿐

제주Utd, 경기장 변신 중…남은 건 순위 상승뿐
오는 14일 포항전서 월드컵경기장 프리미엄석 오픈
서귀포시와 함께 개·보수… 팬 중심 시설 개선 박차
  • 입력 : 2022. 08.11(목) 15:18
  • 조상윤 기자 sycho@ihalla.com
  • 글자크기
  • 글자크기
[한라일보]제주유나이티드(이하 제주)가 프리미엄석 오픈을 통해 제주월드컵경기장 개·보수 및 팬 중심 시설 개선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제주는 최근 시설 노후화 및 개선 필요성이 대두되면서 서귀포시와 함께 중장기적으로 노후화된 시설을 팬 중심으로 개선해 관람객들에게 안전하고 색다른 직관 묘미를 선사하기 위해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고 11일 밝혔다. 노후화로 인한 안전사고 예방과 쾌적한 경기장 시설 마련 사업이 대표적이다.



올해는 경기장 내 관람시설에 변화를 줬다. 골드 멤버십을 대상으로 풍성한 혜택과 남다른 자부심을 제공하는 '나만의 좌석'과 제주도를 대표하는 기업과 상생의 가치를 실현한 '신이 내린 치킨 Zone'에 이어 오는 14일 포항과의 홈 경기에서는 프리미엄석까지 오픈한다.

W석 중앙에 위치했던 기존 VIP석을 상단으로 이동시키고 팬 중심의 프리미엄석으로 대체했다. 월드컵 홍보관을 통해 보다 빠른 전용 입장이 가능하며, 새로운 시야 확보에 따른 관람 만족도를 높였다. 넓은 좌석 간격과 컵홀더를 설치해 쾌적한 관람을 도와준다고 제주는 설명했다.

오픈 기념 이벤트도 준비했다. 프리미엄석 사전 예매자 선착순 300명에게 게토레이 1병과 FILA 비치발리볼을 증정한다. 지난 8일 오후 3시부터 선예매를 시작했으며, 10일 오후 2시부터는 일반예매를 시작했다. 자세한 좌석 및 가격 정보는 공식 홈페이지와 SNS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제주는 앞서 2019년 잔디 보수 공사를 마쳤으며, 2020년에는 경기장 내 화장실 리모델링 공사를 완료했다. 특히 모든 화장실 입구에 재실감지기를 설치하면서 심야시간대에 화장실 실내등이 계속 켜져있을 때 낭비되는 불필요한 전력을 절약하는 계기를 만들었다.

제주 관계자는 "이번 프리미엄석 오픈을 통해 제주월드컵경기장 활성화에 더 박차를 가할 수 있게 됐다"면서 "앞으로도 서귀포시와 함께 제주월드컵경기장 내 노후 시설에 대한 유지보수를 지속적으로 추진해 제주도민과 관람객들이 쾌적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계속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4343 왼쪽숫자 입력(스팸체크)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