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장권한 축소 논란에도 도지사 서귀포 집무실 개소

시장권한 축소 논란에도 도지사 서귀포 집무실 개소
도지사와 지역주민 소통의 날 운영 예정
민주당 내에서도 "예산 낭비 주장" 제기
  • 입력 : 2022. 09.23(금) 16:18
  • 위영석 기자 yswi@ihalla.com
  • 글자크기
  • 글자크기

제주자지도는 23일 서귀포경찰대 건물에서 오광협 전 서귀포시장, 송영훈·강충룡 도의원, 양영일 서귀포시 주민자치협의회장, 한성율 대한노인회 서귀포시지회장, 최우혁 서귀포시 이장연합회장, 이상준 서귀포시 통장연합회장, 나성순 서귀포시 새마을부녀회장, 오유철 서귀포시 연합청년회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도지사 서귀포 집무실 개소식을 가졌다.

[한라일보] 예산낭비와 서귀포시장 권한 축소 논란을 빚고 있는 제주자치도지사 서귀포 집무실이 문을 열었다.

제주자치도는 서귀포시민과의 원활한 소통을 위해 23일 자치경찰단 서귀포지역경찰대 건물 2층에 도지사 서귀포 집무실을 개소했다고 밝했다.

서귀포 집무실 개소로 1995년 민선 지방자치 시대가 시작한 이후 처음으로 제주시와 서귀포시에 도지사 집무실이 운영된다.

제주자치도는 서귀포 집무실에 직원 1명을 배치하고 오 지사와 지역주민이 직접 소통하는 '서귀포 집무실 방문 소통의 날'을 운영할 계획이다.

오 지사는 지난 6·1지방선거 당시 서귀포시민의 접근성을 높이겠다는 취지로 서귀포지역 이동 집무실 조성을 공약한 바 있다.

하지만 지난 7월 민선 8기 첫 추경예산 심사에서 더불어민주당 강철남 의원은 "시설 조성과 운영에 따른 직원까지 포함하면 1년에 억대 이상 예산이 들어가는데 고민이 필요하다"며 "전국 현황이나 지금 시대상황과는 맞지 않다"고 주장했지만 제주자치도는 집무실 개소를 강행했다.

특히 실질적인 권한도 없어 직선제 주장까지 제기되며 논란이 되고 있는 서귀포시장의 역할을 더 축소시킬 것이라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강철남 의원은 "공약사항도 문제가 있다고 판단하면 변화할 수 있는 것 아니냐"며 "서귀포시장이나 소통담당관은 무엇을 할 것이냐"고 지적하기도 했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2014 왼쪽숫자 입력(스팸체크)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