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의회 인사청문 '의원 불패' 이번에도 통했다

도의회 인사청문 '의원 불패' 이번에도 통했다
원희룡 도정 김병립 안동우 손유원 이어 오영훈 도정 김희현 이선화 통과
인사청문 무용론까지 제기했던 도의회 스스로 "제도 무력화시켰다" 비판
  • 입력 : 2022. 09.29(목) 22:34
  • 위영석 기자 yswi1968@ihalla.com
  • 글자크기
  • 글자크기

왼쪽부터 김병립 안동우 김희현 이선화.

[한라일보] 재선 도의원 출신인 이선화 ICCJeju 대표이사 후보자가 제주자치도의회 인사청문에서 '적격' 의견을 받으면서 '의원 불패'가 이번에도 통했다.

제주자치도의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는 29일 열린 이 후보자 인사청문 후 경과보고서에서 전문성이 부족하다고 지적하고도 적격의견을 냈다.

농지투기 논란에 휩싸인 강병삼 제주시장의 임명을 강행하며 인사청문 무용론까지 제기됐던 오영훈 제주도정은 한시름 놓게 됐다.

그동안 도의원 출신이 제주자치도의회 인사청문 '불패'사례는 심심치 않게 찾을 수 있다.

전임 원희룡 도정 당시 김병립 제주시장과 안동우 정무부지사, 손유원 감사위원장 그리고 오영훈 도정의 김희현 정무부지사, 도의원은 아니지만 기초의원을 지낸 이종우 서귀포시장까지 무난하게 인사청문을 통과했다.

김병립 시장은 우근민 도정에서 제주시장을 지내고 다시 전향(?)해 원희룡 도정에서 제주시장에 낙점되자 논란이 제기됐지만 제주도의회 부의장까지 지낸 전력을 무기삼아 무난하게 인사청문을 통과했다.

진보진영 인사였던 안동우 부지사도 원희룡 도정에서 커밍아웃하며 정무부지사와 제주시장에 낙점되면서 역시 논란이 있었지만 도의원 불패신화를 이어갔다. 손유원 위원장은 원 지사와 같은 정당 소속이었던 점이 논란을 불렀지만 역시 통과됐다.

오영훈 도정에서는 3선 도의원 출신인 김희현 정무부지사가 역시 무난히 인사청문을 통과했고 이종우 서귀포시장도 농지법 위반 논란이 있었지만 사실상 적합판정을 받았다.

하지만 인사청문 무용론까지 제기했던 제주자치도의회가 청문과정에서 전문성이나 관련 경력 등에서 문제점을 드러낸 이선화 후보자에 대해 적격의견을 내 스스로 인사청문제도를 무력화했다는 지적을 면치못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제주자치도와의 정책협의회에서 정책검증 위주의 인사청문제도 개선까지 합의해놓고도 도의원 출신에게 무력한 모습을 보이는 것에 대해 도민의 시선이 곱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제주자치도와 제주자치도의회는 지난 2014년 민선 6기 원희룡 도정 당시 고위 공직자의 도덕성과 업무수행 능력 검증을 위해 행정시장과 지방공기업과 출자·출연기관장에 대해 제주자치도의회와 인사청문 실시를 합의했다.

인사청문 대상은 제주시와 서귀포시장, 지방공기업인 제주특별자치도개발공사와 제주관광공사, 제주에너지공사의 사장과 제주컨벤션센터센터 대표이사, 제주연구원장 후보자 등 7명이다.

이와함께 제주특별법에 따라 감사위원장 후보자와 정무부지사 후보자에 대해서도 도의회 인사청문회를 거치도록 돼 있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5806 왼쪽숫자 입력(스팸체크)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