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진국으로의 길, 무장애 길과 맞닿아 있습니다.
2022-07-29 17:31

원본 이미지 보기
선진국으로의 길, 무장애 길과 맞닿아 있습니다.

두리함께(주) 트레블 헬퍼 김영근

오늘도 운동화 끈을 단단히 조여 매고는 힘차게 집을 나섭니다. 집사람의 격려를 뒤로하고 일터로 출근하는 발걸음은 즐겁고 가볍습니다. 저는 65세의 나이로 트레블 헬퍼가 된 제주에 사는 김영근이라고 합니다. 환갑 훌쩍 넘긴 나이에 트레블 헬퍼라는 직업은 나에게 많이 생소하였고 또 다른 도전이었습니다. 작년 제주 중장년 일자리 센터에서 있었던 트레블 헬퍼 기초교육과 현장 실습을 마치고 올해는 트레블 헬퍼 심화 과정을 거쳐 면접을 통해 사회적 기업인 ㈜두리 함께 회사의 정식 트레블 헬퍼로서 당당히 취업하게 되었습니다.
트레블 헬퍼란 의미 그대로 여행을 돕는 사람 즉 관광 약자인 장애인과 노약자들의 여행을 안전하고 편안하게 옆에서 보조해주고 도와주는 사람이라고 말할 수 있습니다.
지난주는 제주도 올레길 휠체어 코스의 도로 현황과 장애인 화장실의 설치 유무, 그리고 이용할 수 있는 주변 식당과 카페 기념품점 등을 꼼꼼히 조사해서 드러난 문제점과 개선점을 사진과 함께 보고하는 작업을 하였고, 오늘부터는 장애인의 감성으로 여행할 수 있는 관광지들을 찾아내고 발굴하는 일들을 할 예정입니다. 짧은 기간 현장에서 살펴본 모습을 말씀드리면 어느 휠체어 코스는 길 곳곳에 도로의 경사도까지 표시해주는 배려 깊은 코스도 있지만 그 외 코스들은 대부분 실망스러운 곳이 많았습니다. 심지어 휠체어가 다닐 수 없는 코스도 버젓이 휠체어 코스라 되어있는 곳도 있었습니다. 여전히 식당들이나 카페들의 문턱은 높았고 아예 장애인 화장실이 없는 코스도 있었습니다. 있다고 해도 관리가 엉망인 경우가 많았습니다. 그나마 이 정도인 것도 얼마나 다행이고 희망스러운가 하며 위로해보았지만 어떤 때는 화가 치밀어 오르기도 하였습니다. 얼마 전 올레 6코스 휠체어 구간의 화장실의 실태를 말씀드린다면 화장실에 기본적인 장애인 화장실 표지판과 비상벨이 없었고 불결한 변기와 더러운 세면대와 손잡이, 견딜 수 없는 심한 악취에 잠시 숨을 쉬기가 어려울 정도였고 고장 난 화장실 문은 도저히 닫을 수 없는 상태였습니다. 게다가 이해할 수 없는 것은 비장애인 화장실은 남녀 구분이 있지만 장애인 화장실은 남녀 공용으로 해 놓았다는 것입니다.
장애는 장애가 있어 장애를 느끼는 것이 아니라 환경이 장애를 만든다는 말을 서글프게 실감하는 현장이었습니다. 허술하고 형식적인 행정들이 또 다른 상처가 될 수 있다는 것을 알아야 할 것입니다.
장애인에게 여행이란 바로 두려움 그 자체일 것입니다. 물리적 접근성의 제약도 문제이지만 먼저 바라보는 사회의 편견과 선입견으로부터 자유로워져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그러기 위해선 장애인들의 과감한 자유로운 여행을 통해서 사회의 잘못된 편견을 적극적으로 깨나가야 할 것이며 장애인들도 사회의 중요한 경제적 고객으로 존중받고 대접받아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장애인들은 안전하고 편안한 사회적 인프라 속에서 여행에 대한 두려움은 사라지게 될 것입니다. 여행은 누구에게나 평등해야 하며 모두의 당연한 권리이기도 합니다. 조금씩 달라지는 사회적 분위기와 두리 함께 같은 특수 사회적 기업들의 포기하지 않는 외로운 싸움이 종국엔 장애인들의 여행에 대한 두려움을 해방 시킬 수 있는 것이라 믿어 의심치 않습니다.
글쓰기를 마무리하며 드릴 말씀이 있다면 진정한 선진국으로 가는 길의 척도는 이제 장애인들의 무장애 동선의 길이와 비례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장애인이 편한 길이면 우리가 모두 편안한 길이며 그 길을 함께 걸을 때 우리나라는 건강한 선진국이라 말할 수 있을 것입니다.
그리고, 트레블 헬퍼같은 전문인들이 대접받는 시대가 왔으면 좋겠습니다.
저는 오늘도 즐겁게 하루를 시작합니다. 내 두 어깨에는 우리나라 모든 관광 약자들의 기대와 바람을 담고 있습니다.
감사합니다.

제주 두리함께 트레블 헬퍼 김영근

No 제목 이름 날짜
N ‘그린워싱’주의하세요! -올바른 친환경 인증 마크를 확인하자  ×1 ×1 제주대학교 행정학과 고민희 09-26
3227 탄소제로 세상을 만들기 위한 '업사이클링'  ×1 제주대학교 행정학과 2학년 김현진 09-29
3226 일상으로의 복귀(중심이 바로 선 사회로 복귀)  ×1 고경희 09-29
3225 제주 물 부족, 모두의 실천으로 극복해야  ×1 제주대학교 행정학과 원고운 09-29
3224 제주특별자치도장애인태권도 협회, 사랑의 나눔과 봉사  ×1 김기완 09-26
3223 한림읍, 제34회 한림읍민 종합체육대회 성황리 개최  ×1 한림읍체육회 09-26
3222 멸종 위기에 놓인 제주 남방 큰 돌고래를 보호해주세요.  ×1 ×1 제주대학교 행정학과 양희진 09-25
3221 생활 속 쓰레기 줄이는 움직임-제로 웨이스트.(작은 실천이 큰 변화를 만든…  ×1 ×1 제주대학교 행정학과 3학년 현민희 09-22
3220 테스트 성현수 09-20
3219 [제주어 시] 웨하르방  ×1 현상길 09-19
3218 제주시 지원 아동의 놀 권리 회복 및 아동의 건강한 성장 도모를 위한 아동 …  ×1 서부종합사회복지관 09-15
3217 제12회 산지천축제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1 윤봉실 09-15
3216 제12회 산지천 축제'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1 윤봉실 09-15
3215 오염되어가는 제주 바다, 더 이상 지켜보기만 하면 안됩니다.  ×2 원재인 09-14
3214 서부종합사회복지관, (주)영주E&I 서부지역 아동 25가정에 함께 나누는 맛있…  ×1 서부종합사회복지관 09-13
3213 남원119센터, 추석 연휴 주택용 소방시설 설치 집중 홍보 캠페인 실시  ×1 남원119센터 오성룡 09-09
3212 일상을 축제로, 평생학습 동아리 경연대회! 참가팀 모집  ×1 ×1 평생교육팀장 문원영 09-08
3211 서귀포종합사회복지관, 거동이 불편한 어르신들을 위한 이미용서비스 진행  ×2 서귀포종합사회복지관 09-07
3210 제주 자치경찰 기마대의 역할  ×1 제주자치경찰단 기마대 강우성순경 09-06
3209 아라종합사회복지관, ‘사랑의 열매’ 외도동 고독사 예방을 위한 사회적 …  ×2 강도욱 09-05
3208 4-H운동으로 여성리더를 양성해 나간다  ×1 (사)서귀포시4-H본부 여성부회장 고 09-05
3207 힌남노를 피할 수 없지만, 대비할 수는 있다 김명근 09-05
3206 제주올레길 놀멍 쉬멍 고치가게 마씸  ×1 고상선 09-03
3205 제주탐모라 로타리클럽, 가롤로의집 물품 후원  ×1 가롤로의집 09-02
3204 서귀포시노인보호전문기관 8월 카드뉴스  ×1 서귀포시노인보호전문기관 09-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