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정치/행정
'드론특별자유화구역' 제주 상용화 서비스 '시동'
드론특구 11개 사업 중 4개 사업 구체화·운영
소방드론 활용 인명구조, 태양광 AI드론 활용 해안 모니터링 등
강다혜 기자 dhkang@ihalla.com
입력 : 2021. 07.30. 13:54:17

올 2월 드론 전용 규제특구인 '드론 특별자유화구역'에 지정된 제주도가 드론특구 11개 사업 중 4개 사업을 구체화해 본격 운영에 나선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제주 드론특별자유화구역 조성사업 추진을 위해 드론특별자유화구역 착수보고회를 열었다고 30일 밝혔다.

제주도는 앞으로 드론특구 11개 사업 중 4개 사업을 구체화해 운영할 계획이다.

우선 운영을 위한 메인시스템으로 드론 다중관제 플랫폼을 구축해 이(異)기종 드론 연계 및 다양한 데이터를 효과적으로 수용·처리하고, 확대되는 드론서비스 모델들을 지속적으로 추가한다.

제주도소방안전본부와 협업해 소방드론을 활용한 긴급대응 솔루션도 구축한다. 아울러 90분 이상 비행 가능한 친환경 수소드론을 활용해 사건·사건 등을 신속하게 모니터링하고, 응급물품 배송 등도 추진한다.

스마트 드론, 드론스테이션과 호출앱을 바탕으로 폐쇄회로(CC)TV 사각지대를 보완하며, 장기 체공이 가능한 태양광 AI드론을 활용해 제주의 해안선을 따라 모니터링하면서 연안 및 항만시설 관리에도 나선다.

도는 그 외 제주 드론특구 내 7개 사업은 한국가스공사 등 민·관 협업과 국가 공모사업을 통해 추진할 계획이다. 특히 현안사항 발생 및 신규 실증모델 발굴이 필요한 경우 드론 실증을 추가해 이번 사업에 반영한다.

제주도는 8월부터 드론 기체 안전성 테스트, 안전 및 보안 관리 지침 및 계획, 주민홍보방안 마련 등을 진행하고, 9월부터 본격적인 드론 운영을 실시할 계획이다.

앞서 제주도는 지난 2월 10일 국토교통부 드론전용 규제특구인 '드론특별자유화구역(드론특구)'에 지정됐다. 드론 특별자유화구역에서는 드론 기체의 안전성을 사전에 검증하는 특별감항증명과 안전성 인증, 드론 비행 시 적용되는 사전 비행승인 등의 규제를 면제하거나 완화할 수 있다. 이를 통해 5개월 이상의 실증 기간을 단축할 수 있다.

드론특별자유화구역의 운영기간은 2년이다. 제주도는 이 기간동안 해양 등 1384㎢(제주도 면적 1850㎢) 상공에서 드론 상용화 모델 확보를 위한 11개 사업 모델을 본격 실증할 계획이다.

윤형석 도 미래전략국장은 "이번 사업을 통해 제주가 미래 먹거리인 드론산업의 선두주자로 한걸음 더 나아가는 계기가 됐다"며 "제주 미래산업 발전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 기사는 한라일보 인터넷 홈페이지(http://www.ihalla.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webmaster@ihall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