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정치/행정
제주 학원가 이동형 선별진료소 설치 계획 무산 위기
도 방역당국 연동·노형지역, 이도2동, 서귀포시 등 3곳 설치 추진
학부모 "무증상 학생 전파 우려".. 학원가 "'고위험군' 낙인 우려"
강다혜 기자 dhkang@ihalla.com
입력 : 2021. 09.13. 16:07:54

제주보건소 선별진료소. 한라일보DB

제주도 방역당국이 코로나19 전파 차단을 위해 도내 학원가 밀집 지역에 '이동형 선별진료소' 설치·운영을 계획했으나 무산 수순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은 상황이다.

앞서 제주도 방역당국은 각급 학교의 2학기 개학과 맞물려 도내 학원가 밀집 지역 3곳에 이동형 선별진료소 설치를 계획했다. 구체적으로는 ▷제주시 연동·노형동 ▷제주시 이도2동 ▷서귀포시청 인근 등이다.

제주지역에선 지난달 제주시 소재 모 입시학원에서 집단감염이 발생해 60여명이 확진 판정을 받는 등 학원을 감염 고리로 한 확산세가 이어졌다.

이에 도는 도교육청과의 협의를 통해 학원가 인근에 이동형 선별진료소를 설치, 학원 등원 과정에서 학생들이 자연스럽게 코로나19 검사를 받도록 유도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도교육청이 학원 종사자와 학생(학부모) 등 대상자들에게 이동형 선별진료소 운영 여부 및 검사 희망 여부를 묻는 수요조사를 벌인 결과 검사 희망자가 극히 드물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양 행정시 교육지원청은 '제주시내 학원가 밀집지역 이동형 선별진료소 운영여부 희망 수요조사 안내'를 내용으로 지난 6~8일 유레카 설문조사를 통해 수요조사를 실시했다.

집계 결과 이동형 선별진료소 설치가 계획된 3곳에서 총 200여명만이 동의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 지역에선 학원 종사자 일부만 동의할 뿐 학생으로부터 동의를 1건도 받지 못한 사례도 있었다.

이처럼 동의율이 적은 이유로는 선별진료소 설치 시 학원가가 '코로나19 감염 고위험지역'으로 낙인 찍힐 우려가 작용했기 때문이라고 업계 관계자는 설명했다. 또 미성년자인 학생이 진단검사를 받기 위해선 학부모 동의가 필요한데, 학부모 입장에선 무증상자로부터의 감염 우려로 설치를 반대하는 경우가 많은 것으로 알려졌다.

도내 모 학원 관계자는 "학원이 코로나19 발생지 고위험가라는 인식이 퍼질 수 있어 대부분 반대한다"며 "이동형 선별진료소 설치 계획 자체를 모르는 학원들도 많다"고 설명했다.

중학생 아이를 둔 학부모 이모(44·제주시 연동)씨는 "선별진료소에 검사를 받으러 몰려 갔다가 불특정 다수로부터 감염이 될 수도 있고, 혹시나 양성 판정을 받으면 학사 일정에 참여가 어렵기도 해 부모들도 반대하는 분위기"라고 말했다.

제주도교육청 관계자는 "수요조사 결과 동의하는 인원 수가 너무 적었다"며 "제주도에서 이 숫자를 가지고 선별진료소를 설치하는 것은 행정력 낭비라며 설치하지 않는 것으로 거의 결론을 내 학원가 설치 계획은 무산된 상황"이라고 말했다.

도 방역당국 관계자는 "현재 동의한 인원으로 워크스루를 운영하는 것은 비효율적이지만, 아예 철회 단계는 아니"라며 "조금 더 추진계획을 진행해 보고, 동의가 적을 경우 무산될 가능성이 있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 기사는 한라일보 인터넷 홈페이지(http://www.ihalla.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webmaster@ihall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