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문화
팬데믹 시대 제주서 책과 함께 나눔, 공감, 치유 마당
우당도서관 제주독서대전 10월 1~3일 제주시 곳곳
독서 기관·단체 등 40여 곳 북콘서트·포럼·공연·전시
진선희 기자 sunny@ihalla.com
입력 : 2021. 09.14. 17:22:01

팬데믹 시대, 책이 갖는 진정한 의미를 되살리고 책으로 위로를 받는 행사가 열린다. 제주시와 우당도서관이 마련한 2021 제주독서대전이다.

이번 제주독서대전은 '책, 혼디 어울령'을 주제로 10월 1일부터 3일까지 우당도서관 등 제주시 곳곳에서 진행된다. 공공도서관, 출판사, 제주시 동네책방, 제주작가회의, 제주문인협회 등 42개 독서 관련 기관·단체와 작가가 협력해 '문화도시 제주시'를 모색하는 나눔, 공감, 치유의 온·오프라인 프로그램이 잇따른다.

제주독서대전 기간 우당도서관 야외, 북카페 등에서는 제주독서문화포럼, 시민이 추천한 북콘서트, 공연, 전시 등이 이어진다. 북콘서트에는 '일의 기쁨과 슬픔'의 장류진 작가, '나는 나로 살기로 했다'의 김수현 작가, '기록하기로 했습니다'의 김신지 작가, '제주담론'의 박경훈 작가, '그림책이 있어서 다행이야'의 이지현 작가, '세계를 건너 너에게 갈게'의 이꽃님 작가, '제주시 올해의 책'으로 선정된 '왜요 그 말이 어때서요?'의 김청연 작가가 참여한다. 제주독서문화포럼은 '혼디 어울령, 독서모임의 모든 것', '팬데믹 시대 책을 기획하고 만드는 사람들', '제주 혼디 어울령 동네책방'을 주제로 이야기를 나눈다. 제주 속 문화 이야기, 영화와 만나다, 이슈북 갤러리 등 전시 프로그램도 만날 수 있다.

개막 축하 행사는 제주독서대전 둘째 날인 10월 2일 오후 6시 30분부터 우당도서관 야외마당에서 이뤄진다. 이때는 김겨울 작가, 오은 시인, 피아니스트 임지숙이 함께하는 '음악이 있는 북콘서트'가 예정됐다. 제주책방 예술 유랑단 공연, 태권무무 한빛 공연, 시낭송과 시극 공연도 펼쳐진다.

제주독서대전과 연계해 제주시 동네책방 10여 곳에선 체험 행사를 즐길 수 있다. 온라인으로 작가의 서재를 찾아가는 코너도 준비했다.

이 기사는 한라일보 인터넷 홈페이지(http://www.ihalla.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webmaster@ihall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