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 글로벌에코투어
  • 제주국제감귤마라톤
  • JDC 톡톡튀는 교육특강
  • 인민망 중국어판
  • 동오일보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제주서 '그물코돌산호' 산란 순간 포착
강다혜 기자 dhkang@ihalla.com
입력 : 2021. 07.30. 12:54:29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그물코돌산호 포자(20일째). 국립수산과학원 제공.

국립수산과학원은 제주도 연안에 서식하는 아열대 지표종인 '그물코돌산호'가 산란하는 순간을 포착했다고 30일 밝혔다.

국립수산과학원 제주수산연구소는 지난 5월 그물코돌산호를 연구소로 옮겨와 관찰해 오다가 포자가 방출되는 순간을 영상에 담았다. 그물코돌산호는 필리핀, 대만, 호주 등 전 세계 열대·아열대 해역에 서식하는 산호초다.

지금까지 연산호류(뼈대가 없는 맨드라미류)의 유·무성생식, 생식선(포자) 발생과 인공배양 등 다양한 연구들이 수행돼 왔지만, 그물코돌산호와 같은 경산호류(산호초를 형성하는 조초산호)의 초기 발생과 생태에 관한 연구는 이번이 처음이다.

제주수산연구소는 수조 안에 수중카메라를 설치해 짧지만 간헐적으로 포자를 방출하는 그물코돌산호 산란 모습을 영상으로 확보댔다.

발생 초기 포자 형태는 공기 방울이 포함된 달팽이관 모양의 형태로 표층을 떠다니다 점차 분열되면 장미꽃 모양으로 변화해 바닥에 붙어 성장하는 것으로 관찰됐다.

그물코돌산호2010년쯤부터 제주도 남부 해역에서 일부 확인되기 시작했으며 현재 제주도 전 연안에 확산·분포하고 있다. 수심 5∼25m 바다에 주로 분포하고, 최대 직경 2m까지 성장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제주수산연구소는 그물코돌산호의 정착화 현상이 감지됨에 따라 2014년부터 아열대 지표종으로 지정, 본격적인 생태연구를 시작했다. 이어 올해부터 그물코돌산호가 제주 연안에 어떠한 번식과정을 거쳐 정착화되는지를 파악하기 위해 산란생태 연구를 시작했다.

최완현 국립수산과학원장은 "이번 제주도 그물코돌산호의 포자 방출 영상을 통해 제주 연안에 서식하는 아열대 해양생물의 산란·생태 현상을 이해하는 데 한걸음 다가서게 됐다"며 "제주수산연구소는 아열대화로 변해가는 제주 바다를 연구하는 전진 기지로서, 아열대 해양생물이 우리 수산업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연구를 수행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월드뉴스] 강경 본색 드러낸 탈레반… 면도 금… "성별 임금격차 구조적 사안… 제도적 개선을"
제주 오현고 확진자 발생.. 추석 여파 이번 주 '… 제주도 내년 살림살이 피폐 해진다
제주 찾은 추미애 "세계적인 평화와 인권의 섬… [초점] 12∼17세·임신부 내달 18일부터 백신 접…
제주 찾은 이재명 "4·3 아픔 딛고 자치분권 모… 제주 하루새 9명 확진… 집단감염 여파 지속
제주 해양쓰레기 처리 국비 35억 정부 예산 반… 이재명 "제주자치형 경제기본권 보장방안 모색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인권유린 교수 파면 촉구 2만명 지지 …
  • 제주4·3평화공원 방명록 작성하는 이…
  • 전자발찌 찬 화웨이 멍완저우
  • '아스타' 활짝 핀 감악산
  • 한라산 '사라오름' 만수 장관
  • 미국 워싱턴 '코로나 희생자 추모' 백…
  • 코엑스에 뜬 '달빛왕관-신라금관 그림…
  • '찬투' 북상 강한 파도 치는 제주 섭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