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 글로벌에코투어
  • 제주국제감귤마라톤
  • JDC 톡톡튀는 교육특강
  • 인민망 중국어판
  • 동오일보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항소기각' 양영식 도의원 4년 '앓던 이' 빠졌다
15일 파기환송심에서 검찰 항소 기각
"사필귀정… 의정활동에 전념하겠다"
송은범 기자 seb1119@ihalla.com
입력 : 2021. 09.15. 10:43:11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양영식(더불어민주당·연동 갑) 제주도의원의 앓던 이가 빠졌다.

 광주고등법원 제주 제1형사부(재판장 왕정옥 부장판사)는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양영식 의원의 파기환송심에서 검찰의 항소를 기각했다. 통상 대법원 결정대로 파기환송심 선고가 내려질 경우 검찰은 상고하지 않는다.

 양 의원은 6·13지방선거를 앞둔 2018년 6월 4일 지인에게 전화로 "자체 여론조사를 했는데 우리가 28~30% 이긴 것으로 나왔다. 이미 기울어진 운동장"이라는 취지로 발언한 혐의로 기소됐다.

 이날 왕 부장판사는 "법리를 고려했을 때 피고인이 전화통화를 한 사실만으로는 영향력이 있는 전파 가능성이 있다고 보기 어렵다"며 기각 사유를 설명했다.

 앞서 2019년 5월 23일 1심 재판부는 "여론조사 기관, 대상, 기간, 장소 등에 대해 전혀 설명하지 않았으며, 수치 또한 일관되지 않은 점 등을 고려하면 단순히 판세가 유리하다는 것을 지인에게 강조하기 위한 행위로 보인다"며 무죄를 선고했다.

 반면 같은해 9월 11일 항소심 재판부는 "피고인은 실제 여론조사가 실시되지 않았음에도 소수점까지 포함한 구체적인 수치를 제시하며 마치 여론조사가 실시된 것처럼 그 결과를 만들어 냈다. 이는 유권자들에게 혼란을 주기 충분하다"며 당선 무효형에 해당하는 벌금 150만원을 선고했다.

 이후 지난 6월 24일 대법원에서는 "피고인에게 불특정 또는 다수인에게 왜곡된 여론조사 결과를 공표할 고의가 있었다고 보기 어렵다"며 원심 판결을 파기하고 다시 무죄를 선고한 바 있다.

 이날 재판을 마친 양영식 의원은 "지인에게 전화를 한 것이 무슨 죄인지 의아했다. 사필귀정"이라며 "앞으로 도민만 바라보며 의정활동에 전념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사회 주요기사
해경 추자도 심근경색 응급환자 긴급 이송 시민사회단체 국회에 제2공항 예산 전액 폐기 …
오등봉공원 민간특례사업 공익소송단 모집 제주로 오는 태풍 '찬투' 17일 출근길 강타
[특집] "추석 연휴에도 코로나19 막기 위해 최선… "못생긴 게"… 편의점 행패 50대女 '실형'
이별 요구 동거녀에 흉기 휘두른 40대 [현장] 제주 유흥주점 문 부수니 54명 '불야성' […
"참혹하다"… 두 딸 200차례 몹쓸짓 40대 '징역 30… "한진칼 노동자 쫒아내는 칼호텔 매각 멈춰라"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코엑스에 뜬 '달빛왕관-신라금관 그림…
  • '찬투' 북상 강한 파도 치는 제주 섭지…
  • "더 이상은..." 병원을 떠나는 간호사…
  • 코로나19 유휴택시 이용 채소 기르는 …
  • 슬로바키아 방문한 프란치스코 교황
  • 9·11 20주년 뉴욕 밤하늘 밝힌 희생자 …
  • 철거되는 '노예제 옹호' 미 남부군 총…
  • 해변으로 밀려나온 멸치 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