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 글로벌에코투어
  • 제주국제감귤마라톤
  • JDC 톡톡튀는 교육특강
  • 인민망 중국어판
  • 동오일보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올 여름 제주, 역대 세번째로 더웠다
제주기상청 15일 '여름기상특성' 발표
평균 25.5℃… 장마도 세 번째로 짧아
송은범 기자 seb1119@ihalla.com
입력 : 2021. 09.15. 14:29:3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지난 여름 제주의 평균기온이 역대급으로 높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제주지방기상청은 15일 '2021년 제주도 여름철(6월~8월) 기후분석 결과'를 발표했다.

 먼저 올해 여름 평균기온은 25.5℃로 1961년 이후 세 번째로 더웠다. 가장 더웠던 여름은 25.9℃를 기록한 2017년이었고, 두 번째는 2013년 25.7℃였다. 1961년은 제주시와 서귀포시의 평균기온을 합산해 산출하는 전체 평균기온을 집계하기 시작한 해다.

 월별로 보면 평균기온 22.8℃를 기록한 올해 6월은 따뜻한 남풍과 강한 햇볕으로 1961년 이후 가장 더웠다. 7월(26.9℃)은 북태평양고기압과 티벳고기압의 확장으로 폭염과 열대야가 발생했으며, 8월(26.7℃)에는 비가 자주 내려 7월보다 오히려 기온이 낮았다.

 아울러 올 여름 폭염일수는 3.6일에 불과했지만, 열대야는 35.6일이나 발생했다.

 강수량은 663.9㎜로 평년(597.3~792.7㎜)과 비슷했고, 강수일수는 38.8일로 평년(38일)보다 많았다.

 이 밖에도 장마기간은 17일(7월 3일~19일)로 1973년 이후 세 번째로 짧았고, 강수량도 150.1㎜로 평년(349.7㎜)보다 적었다.

 전재목 제주기상청장은 "지난 여름철은 역대 세 번째로 더웠고, 잦은비와 폭염, 열대야 등 기후변화를 실감할 수 있었다"며 "향후에도 급변하는 기상 상황을 신속히 전달하겠다"고 말했다.

사회 주요기사
"오등봉 사업 환경단체에 끌려다니지 마라" [종합] 불송치… 농지법 위반 혐의 오영훈 의원…
의혹→해명→반박… 제주 오등봉 특례사업 '진… "깨끗한 바다 우리에게 맡겨주세요"
서부두방파제서 10대 남성 물에 빠져… 무사 구… 오등봉 특례개발… 제주시·사업자 '깐부?'
민주노총 제주 총파업… 방역당국·경찰 '긴장' "위험작업 거부… 사람 살리는 총파업 참여"
제주 '해올렛' 무단 사용 업자들 '징역형' 신화월드 프리미엄 전문점 개점에도 무감각한 …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가을 나들이 나선 남방큰돌고래
  • 목성 주변 소행선 탐사선 '루시'
  • 한라산에 활짝 핀 상고대
  • '반짝 추위' 한라산 첫 상고대 활짝
  • '강풍주의보' 발효중인 제주
  • 제주도의회 환경도시위 항공로 레이…
  • 오스트리아 소금광산서 채취된 2600년 …
  • 문 대통령 화이자로 부스터샷 접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