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 글로벌에코투어
  • 제주국제감귤마라톤
  • JDC 톡톡튀는 교육특강
  • 인민망 중국어판
  • 동오일보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물 뿌렸다 더 큰불"… 제주 명절 식용유 화재 주의보
최근 4년 동안 제주에서 19건 발생
K급 소화기·젖은 수건 등으로 꺼야
송은범 기자 seb1119@ihalla.com
입력 : 2021. 09.15. 14:43:03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식용유에 물을 뿌렸더니 더 큰불로 이어졌다. 사진=제주소방 제공

추석을 앞두고 제주소방이 '식용유 화재'에 대한 주의를 당부하고 나섰다.

 제주소방안전본부는 최근 '식용유 화재 재현실험'을 진행했다고 15일 밝혔다. 추석을 앞두고 식품업소나 가정에서 식용유로 튀김요리를 할 때 발생할 수 있는 화재의 위험을 알리기 위함이다.

 실제 최근 4년간 도내에서 발생한 식용유 화재는 총 19건으로, 음식점(14건)과 가정집(4건)에서 주로 발생했다.

 실험은 식용유 화재가 발생했을 때 주변에서 쉽게 찾을 수 있는 물품을 위주로 진행됐다.

 먼저 배추, 상추 등 채소를 넣었을 경우 식용유 온도가 내려가면서 불길이 진압됐지만, 채소에 수분 성분이 포함돼 있어 순간적으로 화염이 발생했다. 물을 넣은 경우에는 물이 뜨거운 식용유와 접촉하면서 오히려 화재가 확산됐다.

 또 이산화탄소 소화기를 사용할 경우에는 산소가 일시적으로 차단돼 질식 효과가 일어났지만, 식용유가 냉각되지 않아 금방 재발화했다. 분말식소화기와 가스식 소화기도 진압은 됐지만 순간적으로 화염이 주변으로 튀면서 화상의 위험성이 입었다.

 반면 젖은 수건을 펴서 식용유를 전체적으로 덥거나, 냄비 뚜껑으로 닫을 경우 산소가 차단, 화염 확산 없이 불길이 잡혔다. K급 소화기 역시 기름표면에 순간적으로 유막층이 만들어지면서 재발화 없이 진압이 완료됐다.

 제주소방 관계자는 "식용유 화재 시 물을 붓는 행위는 절대 금지해야 한다"며 "K급 소화기을 사용하거나 젖은 수건 또는 냄배뚜껑으로 튀김용기를 덮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설명했다.

사회 주요기사
'위험성 판단 체크' 등 제주형 신변보호 체계 '… "오등봉 사업 환경단체에 끌려다니지 마라"
[종합] 불송치… 농지법 위반 혐의 오영훈 의원… 의혹→해명→반박… 제주 오등봉 특례사업 '진…
"깨끗한 바다 우리에게 맡겨주세요" 서부두방파제서 10대 남성 물에 빠져… 무사 구…
오등봉 특례개발… 제주시·사업자 '깐부?' 민주노총 제주 총파업… 방역당국·경찰 '긴장'
"위험작업 거부… 사람 살리는 총파업 참여" 제주 '해올렛' 무단 사용 업자들 '징역형'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가을 나들이 나선 남방큰돌고래
  • 목성 주변 소행선 탐사선 '루시'
  • 한라산에 활짝 핀 상고대
  • '반짝 추위' 한라산 첫 상고대 활짝
  • '강풍주의보' 발효중인 제주
  • 제주도의회 환경도시위 항공로 레이…
  • 오스트리아 소금광산서 채취된 2600년 …
  • 문 대통령 화이자로 부스터샷 접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