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 글로벌에코투어
  • 제주국제감귤마라톤
  • JDC 톡톡튀는 교육특강
  • 인민망 중국어판
  • 동오일보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텍사스 양현종 올 시즌 두번째 '방출 대기'
40인 로스터 제외…일주일 이내에 마이너리그 계약 여부 결정해야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1. 09.16. 09:57:5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텍사스 양현종. 연합뉴스

미국프로야구 마이너리그로 내려간 양현종(33)이 소속 팀 텍사스 레인저스로부터 방출대기(designated for assignment) 조처됐다.

 텍사스 구단은 16일(한국시간) "부상에서 회복한 외야수 윌리 칼훈을 40인 로스터에 포함하기 위해 양현종을 지명 할당했다"고 발표했다.

 계획된 수순이다. 양현종은 지난달 메이저리그(MLB)로 복귀해 부활 기회를 잡았지만, 인상적인 모습을 보이지 못했다.

 4경기에서 불펜으로 등판해 6⅓이닝 4실점(4자책점)을 기록했다. 마지막 경기였던 14일 휴스턴 애스트로스전에선 2⅓이닝 동안 홈런 2개를 포함해 4피안타 2실점으로 부진했다.

 결국 양현종은 15일 텍사스 산하 마이너리그 트리플A 팀인 라운드록 익스프레스로 돌아갔고, 하루 만에 지명 할당됐다.

 40인 로스터에서 제외된 양현종은 일주일 이내에 다른 팀에 트레이드되거나, 방출, 혹은 마이너리그로 완전히 내려가야 한다.

 양현종은 지난 6월에도 마이너리그로 강등된 뒤 방출대기 신분이 된 적이 있다.

 당시 양현종은 KBO리그 복귀를 선택하지 않고 라운드록과 마이너리그 계약을 해도전의 길을 선택했다.

 양현종은 다시 갈림길에 섰다.

 현실적으로 MLB 다른 팀의 입단 제의를 받을 가능성은 작다. 마이너리그 잔류와방출 후 KBO리그 복귀 중 한 가지 길을 선택해야 한다.

 양현종은 올 시즌 MLB 12경기에서 승리 없이 3패 평균자책점 5.60을 기록했다.

마이너리그 트리플A에서도 10경기에 등판해 3패 평균자책점 5.60을 기록 중이다.

스포츠 주요기사
한국축구 FIFA 랭킹 35위로 한 계단 상승 [제41회 전국장애인체전]대회 이틀째 무더기 메…
고지가 눈앞인데...맥 못추는 선두권 3강 [제41회 전국장애인체전] 제주 메달 3개 획득 산…
올해 제주도민체육대회 36일간 종목별 대회로 MLB 다저스·휴스턴 8회 동점홈런 날리고 역전 …
'메시·음바페 맹활약' PSG UCL 2연승 조 1위 사수 오늘부터 수도권지역 야구장 '백신패스' 도입
임성재 PGA투어 더 CJ컵 공동 9위 '손흥민+케인 합작골' 토트넘 2연승 리그 5위로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가을 나들이 나선 남방큰돌고래
  • 목성 주변 소행선 탐사선 '루시'
  • 한라산에 활짝 핀 상고대
  • '반짝 추위' 한라산 첫 상고대 활짝
  • '강풍주의보' 발효중인 제주
  • 제주도의회 환경도시위 항공로 레이…
  • 오스트리아 소금광산서 채취된 2600년 …
  • 문 대통령 화이자로 부스터샷 접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