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 글로벌에코투어
  • 제주국제감귤마라톤
  • JDC 톡톡튀는 교육특강
  • 인민망 중국어판
  • 동오일보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참혹하다"… 두 딸 200차례 몹쓸짓 40대 '징역 30년'
법원 "반인륜적 범죄"… 제주지법 16일 선고
송은범 기자 seb1119@ihalla.com
입력 : 2021. 09.16. 11:46:01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상습적으로 두 딸에게 몹쓸짓을 한 40대에게 법원이 중형을 선고했다.

 제주지방법원 제2형사부(재판장 장찬수 부장판사)는 16일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강간 등 치상) 등의 혐의로 구속 기소된 이모(48)씨에게 징역 30년을 선고했다.

 공소사실에 따르면 이씨는 지난 2012년 9월부터 2021년 5월 9일까지 제주시 소재 주거지 등에서 두 딸을 상대로 약 200차례에 걸쳐 몹쓸짓을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장 부장판사는 "피고인은 보호할 의무가 있는 자신의 친자녀들을 성적욕구 수단으로 사용했다"며 "피해자들은 현재까지도 극심한 정신적 고통에 시달리고 있다. 피고인에 대한 엄벌도 탄원하고 있다"고 선고 이유를 설명했다.

 이어 장 부장판사는 "이번 사건의 기록을 읽었는데, 너무 참혹했다. 한 장 넘기는 자체가 힘들었다"며 "이 사건 범행은 입에 담지 못할 정도로 반인륜적으로 가정의 가치를 무너뜨렸다"고 덧붙였다.

 한편 지난달 12일 결심공판에서 검찰은 "피고인은 버팀목이 돼야 할 가장임에도 두 딸을 자신의 성적욕구를 해소할 대상으로 삼았다"며 "또 가정폭력을 휘두르며 제대로 양육하지 않았고, 딸 명의로 대출을 받는 등 착취의 대상으로 이용했다. 피고인을 오랫동안 사회에서 격리할 필요가 있다"며 무기징역을 구형한 바 있다.

사회 주요기사
스쿨존 주·정차 전면 금지 첫날 위반행위 속출 제주대 교통사고 항소서도 '금고 5년' 구형
찬 공기 영향 제주지방 주말까지도 '쌀쌀' 신화 프리미엄 전문점 질타에 안동우 '발끈'
제주아라요양병원 이유근 원장 '아산상 자원봉… 생활고 이유로 마약 손 댄 30대女 집유
"가을철 산행 시 안전 주의하세요" 제주 오등봉 특례사업 이번엔 '후분양' 논란
'특혜의혹' 오등봉민간특례사업 결국 법정으로 이경용 행정사무감사중 원희룡 '찬양'·안동우 …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가을 나들이 나선 남방큰돌고래
  • 목성 주변 소행선 탐사선 '루시'
  • 한라산에 활짝 핀 상고대
  • '반짝 추위' 한라산 첫 상고대 활짝
  • '강풍주의보' 발효중인 제주
  • 제주도의회 환경도시위 항공로 레이…
  • 오스트리아 소금광산서 채취된 2600년 …
  • 문 대통령 화이자로 부스터샷 접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