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 글로벌에코투어
  • 제주국제감귤마라톤
  • JDC 톡톡튀는 교육특강
  • 인민망 중국어판
  • 동오일보

실시간뉴스

뉴스
사설
[사설] 중요사안 해명 없이 제2공항 밀어붙이나
입력 : 2021. 09.24.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제주 제2공항을 둘러싼 갈등의 끝은 어디인가. 바로 그 중심에는 국토교통부가 있음을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 제2공항 사업을 추진하는 국토부의 행태가 문제여서 그렇다. 멀리 거슬러 올라갈 것도 없다. 지난 2월 제주도민을 대상으로 실시한 제2공항 찬반 여론조사 결과 반대의견이 높게 나왔다. 이어 지난 7월에는 환경부가 전략환경영향평가에 대해 반려 결정을 내렸다. 국토부는 이런 중대한 사안에 대해 아무런 언급 없이 제2공항을 공항분야 최상위 법정계획에 반영해 또 다른 갈등이 우려되고 있다.

국토부는 향후 5년간(2021~2025년) 공항정책의 추진 방향을 담은 제6차 공항개발 종합계획을 최종 확정했다. 공항개발 종합계획은 공항시설법에 따라 5년 단위로 수립하는 공항분야 최상위 법정계획이다. 이 종합계획에는 중장기 공항정책 추진방향과 핵심과제, 장래 항공수요 예측, 신공항 개발 및 기존공항 이전 등 공항별 개발 방향 등이 담겼다. 국토부는 특히 제2공항 사업에 대해선 환경적 요인을 종합적으로 고려하면서 항공안전 확보, 시설용량 확충 등도 감안해 추진 방향을 검토한다고 명시했다.

국토부가 왜 이러는지 모른다. 첨예한 사안에 대해 공식적인 설명 없이 제2공항을 밀어붙이고 있어서다. 사실 국토부는 그동안 시종일관 어설프게 대응해 왔다 해도 과언이 아니다. 2015년 11월 제2공항 입지 발표 후 반대주민들의 각종 의혹 제기에 대해 제대로 해소시키지 못했다. 국책사업이니 따르라는 식으로 6년 가까이 끌면서 도민 갈등만 키웠다. 때문에 국토부는 제2공항에 대한 명확한 입장부터 밝힐 필요가 있다. 5조원의 예산을 투입하는 국책사업을 추진하면서 어물쩍 넘어간다는게 말이 되는가. 제2공항을 추진하면서 동강난 제주 민심을 더 이상 외면해선 안될 것이다.

사설 주요기사
[사설] 제주도·서귀포시는 도대체 뭘 검토했나 [사설] 18년 결실 문학관··· 문학융성 새 전기…
[사설] 제주 환경보전기여금, 선택 아닌 필수다 [사설] 지역상권 피해 호소에도 뒷짐진 제주시
[사설] 인재 양성에 한계 드러낸 더큰내일센터 [사설] 쓰레기 걱정없는 섬, ‘먼 얘기’ 아닌…
[사설] 잘못 허가해 놓고 궁색한 변명만 할건가 [사설] 일상회복 전 ‘마지막 거리두기’ 방심 …
[사설] 탐나는전 ‘구설수’… 부실대응 언제… [사설] 지역과 상생 없이 탐욕만 취하면 안된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가을 나들이 나선 남방큰돌고래
  • 목성 주변 소행선 탐사선 '루시'
  • 한라산에 활짝 핀 상고대
  • '반짝 추위' 한라산 첫 상고대 활짝
  • '강풍주의보' 발효중인 제주
  • 제주도의회 환경도시위 항공로 레이…
  • 오스트리아 소금광산서 채취된 2600년 …
  • 문 대통령 화이자로 부스터샷 접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