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 글로벌에코투어
  • 제주국제감귤마라톤
  • JDC 톡톡튀는 교육특강
  • 인민망 중국어판
  • 동오일보

실시간뉴스

뉴스
포토슬라이드
전자발찌 찬 화웨이 멍완저우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1. 09.25. 20:22:03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미국의 대이란 제재 위반 혐의로 캐나다에서 체포돼 가택연금 중인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의 멍완저우 부회장 겸 최고재무책임자(CFO)가 24일(현지시간) 공판에 참석하기 위해 전자발찌를 찬 채 밴쿠버 자택을 나서고 있다. 멍 부회장이 미국 법무부와 기소 연기에 합의함에 따라 이날 브리티시 컬럼비아(BC)주 대법원은 멍 부회장의 범죄인 인도 재판을 기각하고 석방 명령을 내렸다.

포토슬라이드 주요기사
가을 나들이 나선 남방큰돌고래 목성 주변 소행선 탐사선 '루시'
한라산에 활짝 핀 상고대 '반짝 추위' 한라산 첫 상고대 활짝
'강풍주의보' 발효중인 제주 제주도의회 환경도시위 항공로 레이더 시설 예…
오스트리아 소금광산서 채취된 2600년 전 인분 문 대통령 화이자로 부스터샷 접종
제주4·3평화공원 참배하는 윤석열 전 총장 제주 4·3평화공원 위패봉안실 둘러보는 유승민…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가을 나들이 나선 남방큰돌고래
  • 목성 주변 소행선 탐사선 '루시'
  • 한라산에 활짝 핀 상고대
  • '반짝 추위' 한라산 첫 상고대 활짝
  • '강풍주의보' 발효중인 제주
  • 제주도의회 환경도시위 항공로 레이…
  • 오스트리아 소금광산서 채취된 2600년 …
  • 문 대통령 화이자로 부스터샷 접종